극장가도 일상 회복 시작…한국 영화, 흥행 물꼬 틀까

입력 2021-11-05 13:58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 1단계 시행 첫날인 이달 1일 오후 서울 시내 한 영화관에서 관람객이 팝콘과 음료를 구입하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 1단계 시행 첫날인 이달 1일 오후 서울 시내 한 영화관에서 관람객이 팝콘과 음료를 구입하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1일부터 ‘단계적 일상 회복(위드 코로나)’으로 방역 체계가 전환되면서 극장가도 일상 회복을 시작했다. 11월 극장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개봉을 미뤄온 한국 영화들이 줄줄이 개봉을 앞두고 있다. 지난 9월 추석에 개봉한 ‘보이스’, ‘기적’ 이후 두 달 여만이다. 대작들은 아직 개봉 날짜를 저울질 중이지만, 중소 규모의 영화들이 출사표를 던지면서 흥행 신호탄을 쏘아 올릴 수 있을지 주목된다.

지난해 2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로 극장 관객이 현저히 줄어들면서 많은 한국 영화가 극장 개봉을 미뤘다. 일부 작품은 극장 개봉을 포기하고, 넷플릭스 등 OTT(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로 공개하기도 했다. 영화진흥위원회 집계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영화 개봉 편수는 2019년 199편보다 17.1% 줄어든 165편이었다. 올해에는 지난해와 비슷할 전망이다.

하지만 위드 코로나와 함께 방역 조치가 완화된 극장가는 사람들이 눈에 띄게 늘었다. 그동안 10시까지 운영되던 극장은 심야 영화를 편성하며 코로나 펜데믹 이전 운영 시간으로 돌아갔다. 또 접종 완료자를 대상으로 ‘백신 패스관’을 운영, 띄어 앉지 않고 자유롭게 착석이 가능하며 팝콘이나 핫도그 등 취식도 가능해졌다.

▲사진제공=NEW·CJ ENM
▲사진제공=NEW·CJ ENM

11월에 개봉하는 한국 영화만 네 편이다. 먼저 범죄 액션극 ‘강릉’이 10일 개봉한다. 강릉 최대의 리조트 건설을 둘러싸고 펼쳐지는 범죄조직의 야망과 음모를 그린 작품으로 배우 장혁, 유오성 등이 출연한다.

17일에는 슬럼프에 빠진 베스트셀러 작가의 로맨스를 코믹하게 그려낸 ’장르만 로맨스’가 공개된다. 배우 조은지의 장편 연출 데뷔작으로 배우 류승룡, 오나라, 성유빈, 김희원, 무진성 등이 출연해 이리저리 치이며 꼬이는 일상을 유쾌하게 그려낼 예정이다.

24일에는 로맨스 영화 ‘연애 빠진 로맨스’와 ‘유체이탈자’가 나란히 개봉한다. ‘연애 빠진 로맨스’는 독립 영화 ‘밤치기’, ‘하트’ 등의 작품에서 직접 주연까지 맡아 여성의 사랑과 욕망을 거침없이 그렸던 정가영 감독의 상업 영화 데뷔작이다. 거침없고 당돌한 자영과 외로운 건 싫지만 연애는 서툰 우리가 데이팅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만나는 이야기를 그린다. ‘버닝’과 ‘콜’로 강렬한 인상을 남긴 전종서가 자영을 연기, 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 ‘D.P.’ 등으로 주목받은 손석구가 우리 역으로 호흡을 맞춘다.

‘유체이탈자’는 기억을 잃은 채 12시간마다 다른 사람의 몸에서 깨어나는 한 남자가 모두의 표적이 된 진짜 자신을 찾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 추적 액션극이다. 윤계상이 12시간마다 다른 사람의 몸에서 깨어나는 남자 강이안 역을 맡아 1인 7역의 연기와 함께 강도 높은 액션을 소화했다. 윤계상 외에 박용우, 임지연, 박지환 등이 출연한다. 영화는 일찌감치 뉴욕아시안영화제에서 액션시네마상을 받은 데 이어 할리우드 리메이크 확정과 107개국 판매 소식을 알리며 기대를 높였다.

극장 최대 성수기인 연말에는 한국 영화가 개봉 날짜를 두고 눈치 싸움 중이다. 한지민 이동욱 등 화려한 캐스팅의 ‘해피 뉴 이어’는 12월 개봉을 예정하고 있고, 지난해 여름부터 1년 넘게 개봉이 연기된, 안중근 의사 일대기를 다룬 뮤지컬 영화 ‘영웅’과 류승룡 염정아가 출연하는 ‘인생은 아름다워’는 개봉 시점을 검토 중이다.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대신에 할리우드 대작들이 몰려올 예정이다. 3일 개봉한 마블 스튜디오의 ‘이터널스’를 시작으로 ‘매트릭스:리저렉션’ 및 ‘스파이더맨:노 웨이 홈’ 등 할리우드 블록버스터들이 줄줄이 개봉한다.

특히 ‘이터널스’의 개봉이 중요한 분기점이 될 것이라는 게 영화계의 입장이다. 이미 47만 명의 관객을 불러모은 ‘이터널스’의 관객 추이에 따라 이후 영화들의 개봉 여부도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3,649,000
    • -1%
    • 이더리움
    • 3,038,000
    • -1.36%
    • 비트코인 캐시
    • 365,600
    • -1.24%
    • 리플
    • 756.3
    • -1.56%
    • 라이트코인
    • 134,900
    • +0.82%
    • 에이다
    • 1,364
    • +2.02%
    • 이오스
    • 2,792
    • -1.38%
    • 트론
    • 71.13
    • -1.63%
    • 스텔라루멘
    • 241.4
    • +0.7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1,600
    • +0.63%
    • 체인링크
    • 19,960
    • -1.14%
    • 샌드박스
    • 3,838
    • +1.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