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개 경자청 핵심전략산업 선정…투자기업에 외투기업 동일 혜택 제공

입력 2021-11-05 17:00
바이오헬스케어·스마트수송·그린에너지 등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바이오·헬스케어와 스마트제조,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이 복합물류·운송과 스마트수송기기 등 9개 경자청이 핵심전략산업을 선정했다. 이에 따라 각 경자청의 핵심전략산업 투자기업엔 외투기업과 동일한 입지혜택이 제공된다.

정부는 5일 제126차 경제자유구역위원회를 열고 경제자유구역별 핵심전략산업 선정 등 4건의 안건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우선 인천청은 바이오·헬스케어 스마트제조, 항공·복합물류, 지식·관광서비스를 핵심전략산업으로 선정했고 부산진해청은 복합물류·운송, 스마트수송기기, 첨단소재·부품·장비, 바이오·헬스케어를 중점 육성한다.

광양만청은 기능성화학, 그린에너지, 금속소재·부품, 물류·운송을, 경기청은 미래모빌리티, 의료·바이오, 수소에너지, 물류·컨벤션을 핵심전략산업으로 선정했다.

또 △대구경북청은 ICT·로봇, 의료·바이오, 미래모빌리티 △동해안청은 휴양형관광·레저, 수소에너지, 첨단소재·부품 △충북청은 바이오헬스, 스마트IT부품, 항공모빌리티, 에너지소재·부품을 집중 육성한다.

이와 함께 광주청은 미래형자동차, 스마트에너지, AI융복합을 울산청은 미래모빌리티, 미래화학신소재, 수소·저탄소에너지를 핵심전략산업으로 삼았다.

이번에 경자구역별 핵심전략산업이 확정됨에 따라, 선정된 코드에 해당하는 비수도권 경자구역 내 핵심전략산업 투자기업엔 외투기업과 같은 입지혜택이 제공된다.

각 경자청은 연내 핵심전략산업을 중심으로 지역 특화된 자원, 기술, 환경 등을 활용한 발전계획을 수립하고, 핵심전략산업 육성을 위한 지원과 함께 규제발굴·개선도 추진해나갈 방침이다.

산업부는 핵심전략산업과 발전계획에 대한 추진현황과 성과를 점검하고, 기존 사업 등과 연계한 지원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尹 “힘에 의한 북한 현상변경 안 원해”…北, 미사일 2발 발사
  • 이영자가 불러온 ‘면치기’ 논란…우리 식문화 아니에요
  • 윤석열 정부 출범 100일...숫자로 보는 그간의 기록
  • [영상] 칩4 동맹 때문에 '쥐포'된 동아시아. 그게 대체 뭐길래?
  • [뻔뻔징어] MBTI 같은 성격 검사, 고대에도 했다고?
  • [뻔뻔징어]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해외 분위기, 생생히 전해드림
  • 이르면 10월 말부터 자율주행 택시 나온다…자율차 시범운행지구 한정
  • 코로나 신규확진 18만 명...18주 만에 '최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8.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508,000
    • -2.06%
    • 이더리움
    • 2,494,000
    • -1.27%
    • 비트코인 캐시
    • 182,600
    • -0.54%
    • 리플
    • 512.6
    • +1.73%
    • 위믹스
    • 3,462
    • -2.81%
    • 에이다
    • 729.5
    • -3.63%
    • 이오스
    • 2,062
    • +13.86%
    • 트론
    • 92.7
    • -0.98%
    • 스텔라루멘
    • 164.6
    • +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81,900
    • -0.06%
    • 체인링크
    • 11,030
    • -3.58%
    • 샌드박스
    • 1,660
    • -3.4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