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자산운용, 에너지·금속소재에 투자하는 한화천연자원펀드 수익률 ‘강세’

입력 2021-11-01 10:47

▲자료제공=한화자산운용
▲자료제공=한화자산운용

최근 천연가스 선물 가격이 급등하면서 천연자원에 대한 투자자의 관심이 크게 늘었다. 천연가스 선물은 유럽의 에너지 수요 회복과 재생에너지의 전력 생산 부진, 중국의 석탄 수입 제한에 따른 전력난 등이 부각되면서 올해 들어 가격이 150% 뛰었다.

천연가스뿐만 아니라 원유 선물 가격 역시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이후 하락폭을 만회하고 올해 들어 60% 상승했다. 경기 변동에 민감한 구리 가격은 올 들어 30% 올랐다. 다만 안전자산인 금 가격은 소폭 하락했다.

팬데믹으로 인해 미국을 포함한 대부분의 국가에서 경기 부양을 위한 확장적인 통화정책 및 재정정책을 실시하고, 이로 인해 글로벌 유동성이 풍부해지면서 에너지, 소재, 부동산 등의 실물 자산 가격이 상승한 것이 천연자원(원자재) 섹터 상승의 주요 원인이다. 특히 천연가스는 주요 국가의 탈탄소화 정책이 발표되면서 탄소배출이 상대적으로 적은 에너지원으로 주목을 받았다.

이렇듯 올 들어 천연자원 가격이 크게 오르며 이들 가격 상승이 수혜를 얻되 변동성이 큰 직접 투자보다는 상대적으로 안전한 투자방법을 찾는 이들이 늘었다. 천연자원 펀드는 원자재와 원자재 기업의 주가 성과를 펀드의 성과에 반영하면서 다양한 원자재에 분산 투자해 이 같은 니즈에 부합한다.

천연자원 펀드는 에너지 섹터만을 담는 에너지 펀드와는 달리 에너지 섹터와 금속 소재 섹터를 함께 담는 펀드다. 특히 한화천연자원펀드는 에너지 섹터와 소재 섹터가 번갈아 상승해 올 들어 30%의 상승률을 보이며 우수한 성과를 시현하고 있다.

한화천연자원펀드는 에너지와 소재(광업) 섹터를 각각 50% 투자하고 있는 펀드로, 운용 시에 각 산업(에너지, 소재)이 유리한 국면에 따라 투자 비중을 조절해 시장 상황에 대응하고 초과성과를 도모하고 있다.

소수의 자산에 한정돼 투자하는 에너지 펀드는 원자재 시장 전반의 동향과 재료보다는 개별 에너지 자산에 성과가 노출돼 변동성이 커지며, 가격 조정 후 회복에 장기간의 시간이 걸리는 경우도 많다. 한화천연자원펀드는 에너지, 광업, 금, 귀금속 등에 분산 투자함으로써 원자재 시장 전반의 동향을 추종하고 분산투자를 통해 안정성을 높였다.

김종육 한화자산운용 펀드매니저는 “최근 천연가스 선물 가격이 급등하면서 천연자원과 에너지 섹터에 대한 투자자 관심이 증가했다”면서 “원자재 섹터는 코로나 백신 접종 확대에 따른 수요 회복과 공급 제한, 정책 변화 등으로 성장성 및 수익성 개선이 꾸준히 진행됐다”고 말했다.

김 매니저는 “에너지 섹터는 풍부한 유동성과 글로벌 수요 회복, 과거 투자 제약에 따른 공급 부족 등으로 추가 상승 여력이 충분하며, 금속 소재의 경우도 글로벌 탈탄소 정책과 전기차 등 모틸리티 구조 변화 등으로 성장성과 수익성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9,339,000
    • -0.9%
    • 이더리움
    • 5,503,000
    • -1.29%
    • 비트코인 캐시
    • 691,000
    • -1.07%
    • 리플
    • 1,182
    • -1.83%
    • 라이트코인
    • 244,300
    • -3.63%
    • 에이다
    • 2,001
    • -6.06%
    • 이오스
    • 4,917
    • +0.78%
    • 트론
    • 122.9
    • +2.5%
    • 스텔라루멘
    • 428.1
    • +4.9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0,000
    • -2.7%
    • 체인링크
    • 30,480
    • +0.07%
    • 샌드박스
    • 7,665
    • -9.7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