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경기 아파트값 오름폭 올해 최저치…누적상승률은 작년 두 배

입력 2021-10-27 10:32 수정 2021-10-27 10:33

▲경기 수원시 아파트 단지 모습 (뉴시스)
▲경기 수원시 아파트 단지 모습 (뉴시스)

경기 아파트값 오름폭이 이달 들어 대폭 축소됐다. 그러나 전체 누적 상승률은 지난해 1년 치의 두 배를 넘어섰다.

27일 KB국민은행 주택매매가격 월간 시계열 통계 조사에 따르면 이달 경기 아파트값은 1.68% 상승했다. 올해 들어 최저치다.

경기 아파트값 상승률은 이달(1.68%)과 5월(1.70%)을 제외하고 매달 2%대를 기록했다. 이후 8월 2.82%에서 9월 2.67%로 소폭 떨어졌다가 이달 1%포인트 가까이 대폭 하락했다.

다만 올해 경기 아파트값 누적 상승률은 10월까지 26.48%에 달해 지난해 연간 상승률(13.21%)의 두 배를 넘겼다.

이런 추세라면 KB국민은행이 경기 아파트값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03년 이래 연간 누적 상승률이 가장 높았던 2006년(28.44%) 기록을 경신할 전망이다.

지역별로는 오산시(44.43%)가 가장 높았다. 이어 △시흥시 39.66% △동두천시 37.77% △의왕시 33.36% △의정부시 32.32% △군포시 31.04% △평택시 30.93% △안산시 30.44% △수원시 30.24% 순으로 높았다.

이들 지역은 대부분 경기 외곽 지역으로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등 교통 개발 호재로 서울과 접근성이 좋아질 것이라는 기대감에 가격이 오른 것으로 분석된다.

오산시의 경우 3.3㎡당 아파트 평균 매매 가격이 지난해 10월 929만 원에서 이달 1525만 원으로 약 64% 올랐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안에 기흥~동탄~오산을 잇는 분당선 연장 사업이 반영됐고, 지난 8월엔 오산~동탄~수원을 잇는 동탄도시철도 트램 사업이 기본계획에 반영돼 승인됐다"며 "여기에 최근 오산·화성·평택시가 정부에 GTX C노선 연장을 건의하면서 오산 아파트값을 자극하고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1,456,000
    • -1.48%
    • 이더리움
    • 3,905,000
    • -3.63%
    • 비트코인 캐시
    • 461,100
    • -2.18%
    • 리플
    • 928.4
    • -1.45%
    • 라이트코인
    • 184,700
    • +4.06%
    • 에이다
    • 1,868
    • +9.75%
    • 이오스
    • 3,441
    • -2.58%
    • 트론
    • 86.17
    • +2.19%
    • 스텔라루멘
    • 310
    • -0.1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3,600
    • -1.98%
    • 체인링크
    • 28,960
    • -6.73%
    • 샌드박스
    • 5,600
    • -4.9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