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니너스, “유전체 진단 시장 선도하는 신약개발 플랫폼 기업 목표”

입력 2021-10-20 13:08

지니너스가 20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상장 후 사업 계획과 비전에 대해 발표했다.

박웅양 지니너스 대표이사는 이날 간담회에서 “이번 코스닥 상장을 통해 적극적인 연구개발과 지속적인 시설 투자로 기존 사업 분야의 역량을 더욱 강화하는 한편, 신규 사업 진출 및 글로벌 시장 개척을 위한 발판을 마련할 것”이라며 “시장 경쟁력을 높여 전세계 유전체 분석 시장을 선도함은 물론 병원·제약사 등과의 협업을 통해 신약개발 플랫폼 기업으로 거듭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지니너스는 지난 2018년 삼성서울병원 미래의학연구원 산하의 삼성유전체연구소에서 개발한 기술을 이전 받아 스핀오프 방식으로 설립됐다. 현재 NGS(차세대 염기서열 분석) 기반의 암 유전체 진단부터 싱글셀 (Single Cell) 유전체 분석에 이르기까지 정밀의료 실현에 필요한 모든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회사 주요 제품으로는 △조직생검 기반 암유전체진단 ‘CancerSCAN(캔서스캔)’ △액체생검 기반 암유전체진단 ‘LiquidSCAN(리퀴드스캔)’ △싱글셀 분석 서비스 ‘Celinus(셀리너스)’ △일반인 건강검진 유전체 검사 ‘HealthSCAN(헬스스캔)’ 등이 있다.

지니너스는 액체생검 기술의 고도화로 잠재 가치가 큰 암 조기진단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목표로 국내 최초 NGS 기반 조기진단 제품의 임상시험을 준비하고 있다. 또한 암유전체진단 제품의 거래처 확장 및 바이오인포매틱스 플랫폼 공급 등 기존 사업의 확장과 함께 그간 쌓아온 데이터 및 기술력을 바탕으로 국내외 제약사 및 바이오텍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바이오마커 발굴과 신약개발 등 신규 사업 진출로 신 성장동력을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지니너스는 상장을 통해 마련되는 공모자금을 암 유전체 진단 기술 및 단일세포 분석 등에 활용할 예정이다. 신약 개발 플랫폼 개발을 위해 우수한 연구개발 인력을 확보하고, 안정적인 개발 환경 구축을 위해 사내 IT 인프라를 고도화한다는 계획이다.

회사는 이날과 22일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을 진행해 최종 공모가를 확정하고, 오는 27일과 28일 양일간 일반 청약을 받는다. 희망공모 밴드는 2만4700원에서 3만2200원으로 최대공모 자금은 644억 원 수준이다. 11월 상장 예정이며, 주관사는 대신증권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241,000
    • +1.86%
    • 이더리움
    • 3,096,000
    • +3.82%
    • 비트코인 캐시
    • 368,400
    • +1.99%
    • 리플
    • 767.6
    • +4%
    • 라이트코인
    • 136,800
    • +1.94%
    • 에이다
    • 1,370
    • +3.55%
    • 이오스
    • 2,770
    • +0.65%
    • 트론
    • 70.25
    • -0.01%
    • 스텔라루멘
    • 244.8
    • +3.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3,900
    • +2.89%
    • 체인링크
    • 20,190
    • +2.85%
    • 샌드박스
    • 3,812
    • +3.2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