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기시다 일본 총리, 야스쿠니 신사 공물 봉납...스가는 직접 참배

입력 2021-10-17 13:33

스가, 퇴임 후 13일 만에 신사 참배 나서

▲일본 도쿄 야스쿠니 신사에 스가 요시히데 전 일본 총리가 재임 기간이었던 올해 4월 21일 자신의 이름으로 봉납한 공물이 신사에 놓여있다. 도쿄/AP뉴시스
▲일본 도쿄 야스쿠니 신사에 스가 요시히데 전 일본 총리가 재임 기간이었던 올해 4월 21일 자신의 이름으로 봉납한 공물이 신사에 놓여있다. 도쿄/AP뉴시스

스가 요시히데 전 일본 총리가 17일 퇴임 후 처음으로 태평양전쟁 A급 전법이 합사된 야스쿠니신사에 참배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보도했다.

스가 전 총리는 이날부터 이틀간 진행되는 야스쿠니신사의 추계 예대제를 맞아 이곳에서 참배한 뒤 기자들에게 "전(前) 내각총리대신으로서 왔다"고 말했다. 그는 2012년 관방장관에 취임한 이후 신사 참배를 미뤄왔었다고도 했다.

스가 전 총리의 야스쿠니신사 참배는 퇴임 13일 만이다. 이달 4일 퇴임한 스가 전 총리는 약 1년 동안의 총리 재임 기간 태평양전쟁 종전일(8월 15일)과 춘계 및 추계 예대제 때 야스쿠니신사를 직접 참배하지 않고 '마사카키' 등의 공물을 봉납했다. 마사카키는 신단이나 제단에 바치는 비쭈기나무(상록수의 일종)를 말한다.

앞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이날 추계 예대제에 맞춰 '내각 총리대신 기시다 후미오'라는 이름으로 '미사카키' 공물을 봉납했다. 기시다 총리가 직접 참배를 하지 않는 것에 대해 일본 지지통신은 "중국, 한국과의 외교 관계에 대한 (부정적인) 영향을 피하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앞서 아베 신조 전 총리는 2013년 12월 야스쿠니 신사에 직접 방문해 참배해 한국과 중국 등 주변국의 강한 반발을 샀다.

도쿄 지요다에 있는 야스쿠니신사는 근대 제국주의 일본의 상징으로, 태평양전쟁 A급 전범 14명을 포함해 메이지 유신 이후 일본에서 벌어진 내전과 일제가 일으킨 수많은 전쟁에서 숨진 246만6000여 명이 합사돼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7,173,000
    • -8.79%
    • 이더리움
    • 3,414,000
    • -11.92%
    • 비트코인 캐시
    • 415,900
    • -8.65%
    • 리플
    • 831.9
    • -8.78%
    • 라이트코인
    • 149,700
    • -11.99%
    • 에이다
    • 1,467
    • -13.35%
    • 이오스
    • 3,081
    • -9.25%
    • 트론
    • 79.04
    • -8.68%
    • 스텔라루멘
    • 271.5
    • -10.3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5,100
    • -6.22%
    • 체인링크
    • 23,340
    • -15.03%
    • 샌드박스
    • 4,476
    • -15.8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