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강남구 '서울의료원 부지' 활용 방안 갈등 고조

입력 2021-10-14 16:36

정순균 강남구청장 "공공주택 추가 건설 반대…제3의 대안 마련 중"

▲정순균 강남구청장이 5일 이투데이를 만나 '강남힐링센터'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강남구)
▲정순균 강남구청장이 5일 이투데이를 만나 '강남힐링센터'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강남구)

서울의료원 부지 활용 방안을 두고 서울시와 강남구의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서울의료원 부지에 공공주택을 추가로 짓는 것을 반대하면서 "제3의 대안을 마련해 공급하는 방안을 마련 중”이라고 강조했다.

정 강남구청장은 14일 서울의료원 부지와 관련한 입장문에서 “(서울시가) 강남구의 합리적 요구를 왜곡하고 정치 쟁점화했다”며 “모욕적 언사”라고 밝혔다.

서울시는 서울의료원 남측 부지를 종로구 송현동 부지와 바꾸고 20~30%를 주거용으로 전환할 방침이다. 하지만 강남구는 애초 계획대로 국제교류 복합지구로 개발해야 한다고 맞서고 있다. 특히 강남구에 공공주택을 짓겠다는 정부 계획에도 구민들이 반대하고 있어 추가 공공주택 건립은 불가하다는 입장이다.

정 구청장은 7일에도 온라인 기자회견에서 "공공주택 3000호 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상황에서 삼성동 옛 서울의료원 남측 부지를 송현동 부지와 맞교환하려는 서울시 시도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울시는 8일 이창근 서울시 대변인 명의로 보도자료를 내고 “공공주택 3000호 공급 계획은 애초 서울시가 아닌 정부의 정책으로 발표된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강남구청장은 지방선거를 앞두고 행정을 정치 소재로 악용하는 공세를 중단하라"고 비판했다.

이날 정 구청장은 "8월 26일 서울시 과장 등 실무자가 찾아와 지구단위계획을 일방적으로 통보만 했을 뿐"이라며 "그 후 강남구가 문제점을 지적하고 오세훈 시장 면담을 요청했음에도 서울시는 무응답으로 일관했다. 이후 7일 갑작스럽게 열람공고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럼에도 서울시는 대변인 명의 입장문을 통해 '강남구가 여론을 악의적으로 호도하는 잘못된 행정 행위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며 "'지방선거를 앞두고 행정을 정치 소재로 악용하는 공세를 하고 있다'는 등 허무맹랑한 주장을 해 강남구민들의 자존심에 상처를 줬다"고 비판했다.

정 구청장은 이 같은 반대가 지역이기주의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강남구는 해당 부지를 국제교류복합지구로 개발하겠다는 구상을 여러 차례 밝혔다. 지구단위계획 취지에 맞게 개발해야 한다는 것이 그의 생각이다.

정 구청장은 "공공주택은 제3의 대안을 마련해 공급하는 방안을 마련 중"이라며 "오세훈 시장이 당선된 후 송현동 부지 맞교환으로 이곳에 200~300호의 공공주택을 추가로 짓겠다고 하는 것은 강남구민을 완전히 무시한 처사"라고 언급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1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5,636,000
    • +8.15%
    • 이더리움
    • 4,729,000
    • +3.07%
    • 비트코인 캐시
    • 770,500
    • +6.2%
    • 리플
    • 1,403
    • +2.41%
    • 라이트코인
    • 233,300
    • +7.02%
    • 에이다
    • 2,722
    • +3.46%
    • 이오스
    • 5,730
    • +1.96%
    • 트론
    • 121.9
    • +3.66%
    • 스텔라루멘
    • 448.9
    • +0.5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2,700
    • +2.41%
    • 체인링크
    • 33,380
    • +3.02%
    • 샌드박스
    • 913.9
    • -2.1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