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핵심’ 남욱, 여권 무효화 착수…외교부 “여권반납 명령”

입력 2021-10-13 11:34

(연합뉴스)
(연합뉴스)

외교부가 대장동 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로 꼽히는 남욱 변호사의 여권 무효화를 결정하고 관련 조치에 착수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13일 "여권법 관련 규정에 따라 (남 변호사에게) 여권 반납 명령 및 여권발급 제한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지난 8일 외교부에 미국 체류 중인 남 변호사의 여권 무효화를 요청했다. 그는 대장동 의혹이 본격적으로 불거지기 수개월 전 출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외교부 당국자는 "검찰로부터 여권제재 요청 공문을 접수한 후, 관련 법령을 검토해 필요한 조치를 취했으며 동 결과를 검찰 측에 통보했다"고 설명했다.

통지 후 2주 이내에 자발적으로 반납이 이뤄지지 않으면 전자여권 시스템을 통해 여권을 무효화하게 된다.

한편, 남 변호사는 2009년부터 대장동 개발 사업을 주도한 인물로,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공영개발을 포기한 뒤엔 민간 개발을 위해 주변 토지를 사들이고 토지주들을 직접 설득한 것으로 알려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0,814,000
    • -1.73%
    • 이더리움
    • 5,157,000
    • +0.27%
    • 비트코인 캐시
    • 560,500
    • -5.48%
    • 리플
    • 987.7
    • -2.98%
    • 라이트코인
    • 189,300
    • -7.02%
    • 에이다
    • 1,648
    • -8.14%
    • 이오스
    • 3,705
    • -6.08%
    • 트론
    • 104.3
    • -4.05%
    • 스텔라루멘
    • 343.8
    • -8.6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1,000
    • -4.73%
    • 체인링크
    • 23,650
    • -7.62%
    • 샌드박스
    • 6,600
    • -9.8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