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카 고객 절반, 온라인으로 중고차 구매…전년 대비 77% 증가

입력 2021-10-08 10:28

올해 3분기 '내 차 사기 홈서비스' 비중 47.2%…8800만 원짜리 벤츠도 온라인으로

▲K Car(케이카)의 3분기 ‘내차사기 홈서비스’ 구매 비중이 47.2%를 기록했다.  (사진제공=케이카)
▲K Car(케이카)의 3분기 ‘내차사기 홈서비스’ 구매 비중이 47.2%를 기록했다. (사진제공=케이카)

국내 최대 직영 중고차 플랫폼 K Car(케이카)가 올해 3분기(7~9월) 거래된 중고차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전체 거래량 중 전자상거래 구매 서비스인 ‘내 차 사기 홈서비스’ 비중이 47.2%를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7% 늘어난 수치다.

올해 케이카에서 내 차 사기 홈서비스를 통한 구매 비중은 1분기 40.6%, 2분기 45.8%에 이어 3분기 47.2%를 기록하며 꾸준히 성장했다.

이런 성장세는 중고차를 100% 환불받을 수 있는 ‘3일 책임 환불제’, 24시간 365일 구매 가능한 ‘즉시 결제 시스템’, ‘당일 배송’ 등 고객 중심의 편의 서비스 개발에 집중한 전략이 주효했기 때문이다. 2015년 업계 최초로 선보인 내 차 사기 홈서비스는 최근 3년간 연평균성장률이 45%에 달할 만큼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다.

내 차 사기 홈서비스 이용 고객 중 모바일 앱을 통해 결제한 고객은 55%에 달했다. 케이카 사이트를 이용한 고객은 25.6%, 전화 등 기타 채널은 19.4% 순이었다. 특히 모바일 앱 결제 고객 중 65.1%가 케이카의 핵심 고객인 30ㆍ40세대로 나타났다.

올해 3분기 전자상거래로 거래된 가장 비싼 가격의 중고차는 2020년식 벤츠 CLS 클래스로 8800만 원이었다. 다음으로 렉서스 LS500 5세대(2018년식)가 8500만 원에, 제네시스 G90(2019년식)이 8280만 원에 판매되며 뒤를 이었다.

내 차 사기 홈서비스를 신청하면서 보증서비스에 가입한 고객도 44%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케이카 보증(K Car Warranty)은 중고차 구매 후 발생할 수 있는 고장 등에 대한 고객의 우려를 낮추고 사후 관리까지 책임지기 위해 마련된 품질보증 연장서비스다.

차량 구매 후 90일(3개월) ㆍ5000㎞부터 최장 365일(1년)ㆍ2만㎞까지 보증 범위를 선택할 수 있는 가운데, 180일(6개월) 보증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KW6에 가입한 고객이 71.7%로 가장 많았다.

3분기에 내 차 사기 홈서비스로 직영 중고차를 구매한 고객 중 747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시행한 결과, 100% 온라인으로만 차량을 확인 후 내 차 사기 홈서비스를 신청한 고객은 96%로 나타났다. 비대면으로 구매한 결정적인 이유로 ‘브랜드 및 품질을 신뢰한다’라는 답변이 41.6%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단순변심도 조건 없이 환급할 수 있다’(28.9%), ‘시간과 거리의 제약이 없어서 편리하다’(22.5%) 순으로 응답했다.

정인국 케이카 사장은 “케이카는 믿을 수 있는 인증 직영 중고차 시스템과 업계 선도적인 온라인 플랫폼을 바탕으로 고객에게 쉽고 편리한 중고차 전자상거래 쇼핑 환경과 구매 경험을 제공해왔다”라며 “향후 전자상거래를 통한 중고차 구매가 중고차 시장에서 주요 흐름이 된 만큼 지속적인 품질 개선 및 서비스 고도화를 통해 고객 신뢰도와 만족도를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4,148,000
    • -1.4%
    • 이더리움
    • 4,959,000
    • +0.51%
    • 비트코인 캐시
    • 763,500
    • -0.91%
    • 리플
    • 1,328
    • -0.45%
    • 라이트코인
    • 237,800
    • +0.51%
    • 에이다
    • 2,609
    • -1.06%
    • 이오스
    • 6,065
    • +5.75%
    • 트론
    • 122.9
    • +0.33%
    • 스텔라루멘
    • 466.4
    • +1.8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0,500
    • +0.96%
    • 체인링크
    • 36,520
    • -2.2%
    • 샌드박스
    • 943.4
    • +2.4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