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교육청, 20205년까지 과밀학교 82% 해소

입력 2021-10-05 15:32

▲서울시교육청 전경
▲서울시교육청 전경

서울시교육청이 2025학년도까지 학급당 학생 수가 28명이 넘는 과밀학급의 약 82%를 해소할 예정이다.

서울시교육청은 5일 이 같은 내용의 ‘과밀학급 해소 추진방안’을 발표했다.

서울 과밀학급 발생의 주요 원인은 다른 중·소도시에 비해 학령인구가 특정 지역에 밀집돼 있기 때문이다. 지역의 거주형태나 통학여건 등 다양한 이유로 학부모들이 선호하는 학교가 생겨 특정 학교로의 쏠림현상이 발생하고 있다.

현재 서울은 2021학년도 초·중·고 전체 1316개 학교 중 292교(22.2%), 5457학급(15.7%)이 과밀인 상태이다.

서울시교육청은 내년부터 2025년까지 3년간 과밀학교의 81.9%에 달하는 239개교, 과밀학급의 82.5%인 4504학급의 학급당 학생 수를 28명 미만으로 낮출 계획이다.

먼저 저출산·학령인구 감소로 2025년까지 98교가 자연 해소될 것으로 내다봤다. 연차별로 △내년 51곳 △2023년 27곳 △2024년 8곳 △2025년 12곳 등 98개교가 해당한다. 과밀학급은 1550개(28.4%)가 해소될 예정이다.

서울시교육청은 이번 과밀학급 해소 방안에 포함되지 않은 53개교(18.1%) 953학급(17.5%)에 대해서는 학교 개축 또는 학급 증설 등을 두고 학교와 협의를 이어갈 방침이다.

과밀학급 해소를 위해 부교육감을 단장으로 하는 ‘서울 과밀학급 해소 특별대책추진단’도 꾸려 관련 사안을 수시 점검할 예정이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학급당 20명 시대'를 현실화하기 위해 다양한 정책을 펼쳐나가겠다"며 "교육청 전체가 과밀학급 해소를 위해 최대한의 행·재정적 역량을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100일 회견] 尹대통령 “4차산업혁명에 맞는 노동법 체계도 바꿔야”
  • 이르면 10월 말부터 자율주행 택시 나온다…자율차 시범운행지구 한정
  • 코로나 신규확진 18만 명...18주 만에 '최다'
  • 비트코인, 단기 고점 후 약세 지속…“상승 쐐기 패턴 후 하락”
  • 경매 낙찰 가방서 시신·아들 630만 원 받고 팔려고 한 엄마·또 놀이터 텐트 건조
  • 바이든, 인플레이션 감축법 서명...한국산 전기차 혜택 ‘제외’
  • 상반기 호실적 제약사, 대표 상품이 효자 역할 '톡톡'
  • 천문연, 국산 우주망원경 시대 초읽기…‘스피어엑스’ 성능 시험장비 개발 완료
  • 오늘의 상승종목

  • 08.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446,000
    • +0.73%
    • 이더리움
    • 2,590,000
    • +2.7%
    • 비트코인 캐시
    • 191,000
    • +4.43%
    • 리플
    • 513.4
    • +2.97%
    • 위믹스
    • 3,574
    • +0.7%
    • 에이다
    • 763
    • +2.77%
    • 이오스
    • 2,154
    • +26.86%
    • 트론
    • 94.42
    • +2.21%
    • 스텔라루멘
    • 168.7
    • +2.87%
    • 비트코인에스브이
    • 84,250
    • +2%
    • 체인링크
    • 11,580
    • +0.26%
    • 샌드박스
    • 1,731
    • -0.3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