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 297억 규모 서울 상봉동 역세권 청년주택 수주

입력 2021-10-05 09:39

▲동양이 수주한 서울 상봉동 역세권 청년주택 조감도. (사진제공=동양)
▲동양이 수주한 서울 상봉동 역세권 청년주택 조감도. (사진제공=동양)

유진그룹 계열 동양이 297억 원 규모의 역세권 청년주택 신축공사 계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에 동양이 수주한 역세권 청년주택 사업은 서울시 중랑구 상봉동 118-9 일대에 위치한다. 지하 4층~지상 20층, 연면적 1만7328㎡ 규모의 청년주택ㆍ근린생활시설 신축공사로 총 299세대(공공임대 102세대, 민간임대 197세대)가 입주하게 된다. 공사 기간은 올해 11월 착공을 시작으로 2024년 3월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역세권 청년주택은 만19세 이상 39세 이하 대학생ㆍ사회초년생ㆍ신혼부부들의 주거안정을 위해 지하철 역세권에 주변 시세보다 저렴하게 임대주택을 공급하는 서울시 사업이다.

상봉동에 들어서게 될 청년주택은 초역세권으로 뛰어난 교통환경을 갖췄다. 해당 구역은 지하철 7호선ㆍ경의ㆍ중앙선ㆍ경춘선ㆍKTXㆍITX가 지나는 트리플 역세권을 갖춘 상봉역과 도보로 약 3분 이내의 거리에 있으며 망우역과도 가깝다. 동부간선도로를 이용해 서울 도심권과 수도권 및 강원도로의 이동이 편리하다.

천장 높이는 2.5m로 일반 아파트 천장고(2.3m)에 비해 20cm 더 높게 설계해 공간감과 개방감을 극대화했다. 대부분의 청년주택은 기계식 주차로 설계되나 상봉동 청년주택은 자주식 주차장과 기계식 주차장을 동시 운영해 입주민 주거 편리성을 한층 강화했다.

생활 인프라도 편의성이 높다. 인근에 홈플러스, 이마트, 코스트코, 엔터식스 등 대형쇼핑몰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으며, 중랑천을 비롯해 용마공원, 봉화산 근린공원 등이 가까워 편리한 주거 생활 편의시설과 쾌적한 주거 환경을 갖추고 있다.

동양 관계자는 “주택 시공의 오랜 노하우와 실적을 기반으로 이번 상봉동 역세권 청년주택 사업 수주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며 “정부의 주택공급 정책에 발맞춰 도시재생과 재개발 사업 등 수주역량 강화에 더욱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동양은 지난달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2021 건설업체 시공능력평가’ 토목건축 부문에서 총 3072개사 중 109위를 차지했다. 지난해보다 12단계 높은 순위로, 2017년 244위를 기록한 이후 계속해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1,275,000
    • -0.89%
    • 이더리움
    • 5,186,000
    • +0.8%
    • 비트코인 캐시
    • 566,500
    • -4.39%
    • 리플
    • 996.3
    • -5.2%
    • 라이트코인
    • 193,400
    • -6.66%
    • 에이다
    • 1,683
    • -6.34%
    • 이오스
    • 3,757
    • -4.6%
    • 트론
    • 105
    • -3.31%
    • 스텔라루멘
    • 348.6
    • -7.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1,000
    • -5.03%
    • 체인링크
    • 24,050
    • -7.82%
    • 샌드박스
    • 6,640
    • -12.7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