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韓 한계기업 비중 18.9%…OECD 25개국 중 4위"

입력 2021-09-28 06:00

OECD 가입국 대상 '한계기업' 비중 조사

(출처=전경련)
(출처=전경련)

지난해 우리나라의 '한계기업' 비중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가입국 25개국 중 4위였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계기업이란 영업이익으로 이자비용도 내지 못하는 상태(이자보상배율 1 미만)가 3년간 이어진 기업을 의미한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가입국들을 대상으로 한계기업 비중을 조사한 결과 지난해 기준 한국의 한계기업 비중은 18.9%였다고 28일 밝혔다.

한국의 한계기업 비중은 2016년 15.7%에서 2017년 15.2%로 소폭 줄어든 뒤 지속해서 오름세를 이어왔다.

지난해 한계기업 비중 18.9%는 2016년보다는 3.2%포인트(p), 2017년보다는 3.7%p 높은 수준이다.

OECD 가입국들과 비교하면 지난해 한국의 한계기업 비중은 25개국 중 네 번째로 컸다.

OECD 평균 한계기업 비중 13.4%보다는 5.5%p 높고, 한계기업 비중이 가장 적은 나라인 일본(2.5%)의 7.6배에 달했다.

한국의 한계기업 비중은 2018년 16.1%에서 2020년 18.9%로 2.8%p 증가해 OECD 평균 증가 폭(1.8%p)을 웃돌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조사대상 25개국 중 19개국의 한계기업 비중이 2018년보다 2020년 증가했고, 한국의 한계기업 비중 증가 폭은 25개국 중 열 번째로 높았다.

유환익 전경련 기업정책실장은 "한국의 한계기업 비중은 이미 OECD에서 매우 높은 수준이고 증가속도 또한 빠른 편"이라며 "친기업적인 환경을 만들어 한계에 다다른 기업들이 스스로 살아날 수 있게 도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3,772,000
    • -3.14%
    • 이더리움
    • 3,022,000
    • -6.15%
    • 비트코인 캐시
    • 366,700
    • -6.48%
    • 리플
    • 747.4
    • -5.75%
    • 라이트코인
    • 136,200
    • -4.82%
    • 에이다
    • 1,354
    • -3.63%
    • 이오스
    • 2,771
    • -6.89%
    • 트론
    • 71.24
    • -6.46%
    • 스텔라루멘
    • 241.4
    • -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000
    • -5.08%
    • 체인링크
    • 20,030
    • -8.37%
    • 샌드박스
    • 3,849
    • -7.8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