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우파’ 웨이비 리수, 학폭 의혹 논란…“내 남친 꼬시냐” 따돌림에 자퇴까지

입력 2021-09-16 22:06

▲웨이비 리수 (출처=리수SNS)
▲웨이비 리수 (출처=리수SNS)

댄스 크루 웨이비의 멤버 리수(본명 이수연)가 학폭 가해자 의혹에 휘말렸다.

14일 리수의 동창생이라고 밝힌 네티즌은 온라인커뮤니티를 통해 “나는 엠넷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 출연 중인 웨이비 리수의 학폭 피해자”라고 주장했다.

글쓴이는 “한림연예예술고등학교 실용무용과 8기로 입학했지만 따돌림으로 자퇴했다. 정확히 표현하면 은따”라며 “2016년 10명이 모여있는 단톡방에 ‘남자 선배를 꼬시고 다닌다’, ‘남자에 미친X’라는 헛소문을 퍼트렸다”라고 전했다.

이어 “리수의 전 남자친구와 연습하자는 대화를 나눴다고 ‘야 이 미친X아. 적당히 좀 해. 내 전 남자 친구한테까지 꼬리치냐’라는 폭언을 했다”라며 “교사에게 알렸지만 일이 커지는 걸 원치 않아 학폭위는 열리지 않았다”라고 주장했다.

글쓴이는 “리수는 저에게 사과 한마디 없었다. 사과한 사람은 리수의 말을 듣고 행동하던 아이들”이라며 “다들 아무것도 아니라고 생각하겠지만 17살인 나는 힘들었다. 꿈도 포기하고 학교를 자퇴해 정신적인 피해를 받았다”라고 호소했다.

이후 글쓴이는 지는 12일 리수에게 직접 연락을 취했으나 “잘 기억 나지 않지만 나는 누군가를 괴롭힌 적이 없다”라는 답을 받았다.

글쓴이는 “피해자가 고통받고 숨죽여 사는 세상이 아니었으면 좋겠다. 가해자들만 떵떵거리며 잘 사는 것은 억울하다”라며 “서로의 기억이 다를 수 있지만 빨리 인정하고 사과를 해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폭로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또한 리수가 속한 크루 웨이비는 지난 14일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서 8크루 중 처음으로 탈락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3,823,000
    • -1.1%
    • 이더리움
    • 4,942,000
    • +0.47%
    • 비트코인 캐시
    • 755,000
    • -1.05%
    • 리플
    • 1,329
    • -0.52%
    • 라이트코인
    • 235,500
    • -1.55%
    • 에이다
    • 2,603
    • -1.06%
    • 이오스
    • 5,975
    • +3.28%
    • 트론
    • 122.2
    • -0.08%
    • 스텔라루멘
    • 464.4
    • +1.62%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8,700
    • +0.19%
    • 체인링크
    • 36,420
    • -2.93%
    • 샌드박스
    • 949.6
    • +3.7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