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중앙지검, 윤석열 ‘고발 사주’ 의혹 수사 착수

입력 2021-09-15 19:56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검찰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 사건과 관련해 서울중앙지검에 수사팀을 꾸리고 수사에 나서기로 했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은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등이 윤 전 총장 등 7명을 직권남용 등 혐의로 고소한 사건을 대검에서 배당받아 공공수사1부에서 수사하기로 했다고 15일 밝혔다.

공공수사 1부는 정보통신범죄전담부인 형사12부 소속 검사와, 대검 반부패부및 공공수사부 연구관 2명을 파견받아 7∼8명 규모로 수사팀을 꾸린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파견 연구관 2명은 대검 감찰부의 진상조사에 투입됐던 검사들로, 대검에서 조사가 아직 진행되고 있지만 수사팀에 합류하게 됐다.

대검 관계자는 “사건의 규모 등을 고려해 기존에 조사를 담당했던 연구관을 파견한 것”이라며 “수사와 별도로 감찰부의 진상조사는 계속 진행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최강욱 대표 등은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윤 전 총장과 배우자 김건희 씨, 한동훈 검사장과 손준성 검사 등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와 공직선거법 위반 등 5가지 혐의로 대검에 고소했다.

이 가운데 검찰이 직접 수사에 착수할 수 있는 혐의는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공수처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등을 적용해 이미 윤 전 총장 등을 입건한 만큼 당분간 같은 사건을 두고 두 기관에서 동시에 수사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검찰 관계자는 “공수처 수사와 중복되지 않는 범위 안에서 협의·협력해 법과 절차에 따라 수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도 지난 10일 윤 전 총장과 손 검사를 피의자로 입건하고 손 검사 등의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며 수사에 착수해 한동안 검찰과 공수처의 동반 수사가 진행될 전망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1,908,000
    • -3.01%
    • 이더리움
    • 3,556,000
    • -4.54%
    • 비트코인 캐시
    • 629,500
    • -3.89%
    • 리플
    • 1,153
    • -2.62%
    • 라이트코인
    • 187,200
    • -3.6%
    • 에이다
    • 2,862
    • +4.07%
    • 이오스
    • 4,908
    • -4.98%
    • 트론
    • 112.2
    • -3.94%
    • 스텔라루멘
    • 342.6
    • -4.4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3,800
    • -6.88%
    • 체인링크
    • 28,110
    • -5.26%
    • 샌드박스
    • 822
    • -5.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