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찬투’ 17일 우리나라 최대 영향…제주ㆍ남부지방 '물폭탄'

입력 2021-09-14 14:01

▲제14호 태풍 찬투가 북상 중인 14일 오전 제주시 용강동 용강교차로 인근 하천 교각을 지나가던 차량이 범람한 물에 고립돼 소방당국이 안전조치를 하고 있다.  (뉴시스)
▲제14호 태풍 찬투가 북상 중인 14일 오전 제주시 용강동 용강교차로 인근 하천 교각을 지나가던 차량이 범람한 물에 고립돼 소방당국이 안전조치를 하고 있다. (뉴시스)

제14호 태풍 '찬투(CHATHU)'가 17일께 우리나라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14일 수시 온라인 브리핑에서 오전 9시 현재 찬투는 중국 상하이 동쪽 약 21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3㎞의 속도로 동남동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찬투는 16일 오전까지 상하이 동쪽 해상 인근에서 정체하다 오후부터 우리나라로 향할 것으로 전망된다. 16일 오후부터 17일 사이 제주도를 관통한 뒤 17일 오전 9시께 제주 북동쪽 해상으로 이동해 남해안을 스쳐 지나갈 것으로 보인다.

태풍의 영향을 직접적으로 받는 때는 제주도가 16일 오후∼17일 낮, 전라권 17일 새벽∼오후, 경상권은 17일 아침∼밤이다.

16일 오전까지는 태풍의 간접영향으로 제주도에 100∼200㎜(많은 곳 300㎜ 이상), 전남권과 경남 남해안에 20∼80㎜(많은 곳 전남 남해안 120㎜ 이상), 경남권(경남 남해안 제외)과 전북 남부, 경북권 남부에 10∼40㎜의 비가 온다.

우리나라가 태풍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는 때는 17일이고 이동속도에 따라 그 영향이 18일까지 이어질 수 있다.

현 시점에서는 태풍이 남해상을 통과할 것이라는 분석이 우세하지만 경로가 바뀔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대기 고도별로 고기압의 위치와 영역 변화에 따라 태풍의 이동 경로와 태풍이 영향을 주는 지역의 범위가 달라질 수 있다.

기상청은 "지상과 하층 대기의 고기압이 강화될 때는 북서쪽의 찬 공기가 남하하는 것을 저지해 태풍의 상하층이 분리되며 강도가 예상보다 약해질 수 있다"며 "이 경우 태풍의 정체 기간이 늘어나고 북상할 가능성이 있다고"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1,878,000
    • -3.07%
    • 이더리움
    • 3,552,000
    • -4.8%
    • 비트코인 캐시
    • 629,500
    • -3.89%
    • 리플
    • 1,152
    • -2.87%
    • 라이트코인
    • 186,800
    • -3.91%
    • 에이다
    • 2,859
    • +3.89%
    • 이오스
    • 4,904
    • -5.15%
    • 트론
    • 112.4
    • -3.93%
    • 스텔라루멘
    • 342.6
    • -4.4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3,600
    • -7.1%
    • 체인링크
    • 28,110
    • -5.32%
    • 샌드박스
    • 824
    • -4.9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