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바이오사이언스, 스웨덴 이뮤노비아에 ‘췌장암 조기진단’ 기술이전

입력 2021-09-14 09:02

▲함은경 JW바이오사이언스 대표(왼쪽)가 13일 패트릭 달렌 이뮤노비아 대표와 다중 바이오마커 특허에 대한 비독점적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JW바이오사이언스)
▲함은경 JW바이오사이언스 대표(왼쪽)가 13일 패트릭 달렌 이뮤노비아 대표와 다중 바이오마커 특허에 대한 비독점적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JW바이오사이언스)

JW바이오사이언스가 글로벌 체외 진단 시장에서 유리한 입지를 다지게 될 전망이다.

JW바이오사이언스는 스웨덴 진단기업 이뮤노비아(Immunovia AB)와 ‘다중 바이오마커(CFB, CA19-9)’ 특허에 대한 비독점적 기술이전(통상실시권) 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JW바이오사이언스 원천 특허는 바이오마커인 CFB와 CA19-9를 동시 활용해 췌장암을 조기 발견할 수 있는 진단 기술로 한국, 미국, 유럽 21개국, 중국, 일본에서 해당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이뮤노비아는 이번 계약에 따라 CFB와 CA19-9의 글로벌 상업화 권리를 확보하게 됐다. 계약 세부사항 및 규모에 대한 내용은 양사 협의에 따라 비공개다.

함은경 JW바이오사이언스 대표는 “이번 계약은 세계 시장에서 JW의 특허에 대한 지위를 확인함과 동시에 JW 기술에 대한 우수성을 인정받았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며 “이뮤노비아와의 협업으로 바이오마커 CFB와 CA19-9의 임상적 근거를 지속 확보할 수 있게 돼 기술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패트릭 달렌 이뮤노비아 대표는 “자사의 독립적인 지적재산권 확보를 위한 이번 계약이 체결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JW바이오사이언스와 췌장암 조기 진단 서비스 및 키트의 상업화를 위해 개발 협력도 검토하겠다”라고 말했다.

JW바이오사이언스는 현재 자체적으로 CFB와 CA19-9 기반의 췌장암 조기 진단키트를 개발 중이다. 이 키트가 상용화되면 극소량의 혈액만으로 조기 췌장암 환자를 발견할 수 있어 평소 건강검진을 통한 췌장암 조기검진으로 생존율을 높일 수 있는, 미충족 요구의 획기적인 대안이 될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또 이뮤노비아는 최근 미국에서 세계 최초 췌장암 조기 진단 LDT(실험실에서 자체적으로 개발한 진단 검사) 서비스를 개발해 독점 판매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3,223,000
    • +1.61%
    • 이더리움
    • 3,765,000
    • +4.67%
    • 비트코인 캐시
    • 623,500
    • -1.81%
    • 리플
    • 1,160
    • +0.61%
    • 라이트코인
    • 186,100
    • +0%
    • 에이다
    • 2,747
    • -3.41%
    • 이오스
    • 4,964
    • +0.65%
    • 트론
    • 108.3
    • -2.61%
    • 스텔라루멘
    • 340.8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2,900
    • -2.22%
    • 체인링크
    • 30,360
    • +1.37%
    • 샌드박스
    • 813.9
    • -0.8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