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아산공장, 또 가동 중단…車 반도체 수급난 영향

입력 2021-09-13 19:49

생산 재개 이틀만

현대자동차 아산공장이 생산 재개 이틀만에 차량용 반도체 수급 차질로 인해 다시 사흘간 멈춘다.

현대차는 15~17일 사흘간 아산공장 생산을 중단한다고 13일 밝혔다. 생산 재개는 추석 연휴(20~22일) 이후 가능할 전망이다.

차량용 반도체 공급난으로 9~10일 생산을 중단했던 현대차는 이날 부품이 재공급됐다며 생산 재개를 공시했다. 하지만 정상 가동 이틀 만에 다시 문을 닫게 됐다.

말레이시아 기반 반도체 공급 협력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 등 영향으로 셧다운에 들어가면서 세타 엔진용 전자제어장치(ECU)에 들어가는 반도체 공급이 원활치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주 이틀간 발생한 생산 차질은 2000대가량으로 추정된다. 아산공장은 연간 약 30만 대의 완성차 생산 능력을 갖췄으며 쏘나타와 그랜저를 생산 중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1,819,000
    • -2.87%
    • 이더리움
    • 3,550,000
    • -4.29%
    • 비트코인 캐시
    • 628,000
    • -3.9%
    • 리플
    • 1,150
    • -2.38%
    • 라이트코인
    • 186,800
    • -3.51%
    • 에이다
    • 2,853
    • +4.35%
    • 이오스
    • 4,903
    • -4.33%
    • 트론
    • 112.1
    • -3.36%
    • 스텔라루멘
    • 342.8
    • -3.9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4,300
    • -5.47%
    • 체인링크
    • 28,130
    • -4.68%
    • 샌드박스
    • 822.2
    • -3.6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