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 50대 딸, 70대 의붓어머니 살해…10층 아파트서 투신 사망

입력 2021-09-09 19:47

(뉴시스)
(뉴시스)

50대 딸이 의붓어머니를 살해하고 투신해 사망했다.

9일 경기 군포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40분께 군포시 한 아파트 10층 복도에서 A씨(여・74)가 쓰러진 채 발견됐다.

A씨는 목과 복부 등을 찔린 채로 발견됐으며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발견된 복도는 A씨의 집 앞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사건이 벌어진 아파트 1층에서는 A씨의 의붓딸 B씨(54)의 시신이 발견되기도 했다. 경찰은 현장을 조사한 결과 외부인의 출입이 없는 점 등을 들어 B씨가 A씨를 살해한 뒤 창문으로 투신했다고 추측했다.

경찰 관계자는 “모녀는 따로 거주했으며 이날 만나기로 해 B씨가 A씨 집에 왔다가 발생한 다툼이 범행으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라며 “정확한 사인은 부검을 통해 확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10:29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0,334,000
    • -0.95%
    • 이더리움
    • 5,615,000
    • -1.78%
    • 비트코인 캐시
    • 699,500
    • -1.2%
    • 리플
    • 1,203
    • -1.55%
    • 라이트코인
    • 253,300
    • -2.2%
    • 에이다
    • 2,090
    • +8.29%
    • 이오스
    • 4,916
    • -0.69%
    • 트론
    • 121.3
    • +0.58%
    • 스텔라루멘
    • 417
    • +1.4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4,500
    • +1.04%
    • 체인링크
    • 30,560
    • -3.01%
    • 샌드박스
    • 8,120
    • +3.4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