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ㆍLG, ‘ESG’ 앞장…반도체 인증받고 재활용 플라스틱 늘리고

입력 2021-09-09 13:42

삼성전자 시스템 반도체 4종 ‘제품 탄소 발자국’ 인증
LG전자 2030년까지 재활용 플라스틱 60만 톤 사용 목표
쿠팡 물류센터 연 3000톤 규모 폐비닐 수거…LG화학이 재활용

▲삼성전자, 시스템 반도체 4종 '제품 탄소 발자국' 인증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 시스템 반도체 4종 '제품 탄소 발자국' 인증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과 LG가 미래세대를 위한 탄소 중립과 순환경제에 앞장서고 있다. 삼성전자는 메모리에 이어 시스템 반도체 제품에 대해서도 ‘국제 환경 인증’을 받았다. LG전자는 재활용 플라스틱 사용과 폐전자제품 회수를 늘리기로 했고, LG화학은 쿠팡 물류센터에서 버려지는 스트레치 필름을 수거해 포장재 등으로 다시 만들어 공급하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영국 카본 트러스트로부터 고성능 시스템 반도체 제품 4종에 대해 ‘제품 탄소 발자국’을 획득했다고 9일 밝혔다.

삼성전자가 이번에 제품 탄소 발자국을 획득한 제품은 모바일 시스템온칩(SoC) ‘엑시노스 2100’, 모바일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HM2’, 디지털 TV SoC ‘S6HD820’, 타이밍 컨트롤러 ‘S6TST21’ 등 고성능 시스템 반도체 4종이다.

삼성전자는 제품 생산에 활용되는 반도체 공정 중 식각과 증착 공정에 사용되는 가스양을 감축하고, 온실가스 분해 장치의 처리 효율을 높이고 있다. 또한, 제품 소비전력 효율화를 위한 솔루션도 적용하며 탄소 발생을 최소화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9년 반도체 업계 최초로 카본 트러스트로부터 메모리 제품에 대한 제품 탄소 발자국 인증을 받았고, 2020년에는 탄소 저감 인증까지 취득했다.

▲서울 영등포구 LG트윈타워 (뉴시스)
▲서울 영등포구 LG트윈타워 (뉴시스)

LG전자는 올해부터 2030년까지 누적 60만 톤의 재활용 플라스틱을 사용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단계적으로는 2025년까지 누적 20만 톤 사용이 목표다. 지난해 사용한 재활용 플라스틱은 약 2만 톤이다.

LG전자는 현재 TV, 모니터, 세탁기, 냉장고, 에어컨 등 다양한 제품의 일부 모델에 내장부품 원료로 재활용 플라스틱을 사용하고 있다. 앞으로는 외관 부품에도 재활용 플라스틱을 적용할 계획이다.

또 LG전자는 LCD TV 대비 플라스틱 사용량이 적은 올레드 TV 제품군을 기존 14개에서 올해 18개로 확대했다. 이를 통해 플라스틱 사용량을 1만 톤 가까이 절감하게 될 것으로 예상한다.

LG전자는 폐전자제품도 더 많이 회수한다. 2006년부터 2030년까지 목표로 한 폐전자제품 누적 회수량을 기존 450만 톤에서 800만 톤으로 늘렸다. 지난해 말 기준 누적 회수량은 307만 톤이다.

LG화학은 플라스틱 폐기물 회수 및 재활용을 위해 쿠팡과 협력하기로 했다. 쿠팡이 전국의 물류센터에서 버려지는 연간 3000톤 규모의 스트레치 필름을 수거하면, LG화학이 이를 포장재 등으로 사용 가능한 재활용 소재로 만들어 다시 공급하기로 했다.

양사의 친환경 프로젝트는 쿠팡의 물류센터에서 회수 가능한 플라스틱 자원을 LG화학의 PCR(Post-Consumer Recycle) 기술을 통해 폴리에틸렌(PE) 필름 등으로 재활용하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 PCR은 사용 후 버려진 플라스틱 폐기물을 선별, 분쇄, 세척 등의 재가공을 통해 플라스틱 알갱이 형태의 초기 원료로 변환시키는 재활용 기술이다.

LG화학의 PCR 기술로 재활용된 친환경 소재는 쿠팡의 물품 배송용 포장 필름에 적용될 예정이다. 양사는 쿠팡의 물류 시스템 등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해당 필름 또한 다시 수거하고 재활용할 수 있는 자원 순환 생태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3,114,000
    • +1.53%
    • 이더리움
    • 3,758,000
    • +4.45%
    • 비트코인 캐시
    • 620,500
    • -2.21%
    • 리플
    • 1,159
    • +0.7%
    • 라이트코인
    • 185,700
    • -0.27%
    • 에이다
    • 2,727
    • -3.98%
    • 이오스
    • 4,947
    • +0.28%
    • 트론
    • 108.1
    • -2.79%
    • 스텔라루멘
    • 338.9
    • -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2,500
    • -2.4%
    • 체인링크
    • 30,240
    • +0.87%
    • 샌드박스
    • 811.3
    • -0.8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