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콕 추석에…와인, 전통 강자 굴비 선물세트 넘었다

입력 2021-09-08 06:00

신세계백화점, 스테이크ㆍ와인 등 미식 선물 인기에 맛집 협업 선물 3배 늘려

(사진제공=신세계)
(사진제공=신세계)

청담동 유명 맛집의 채끝 스테이크, 애플망고, 보르도 와인 등 미식 선물세트가 명절 대세 선물로 자리잡고 있다.

귀성을 자제하며 가족들과 집에서 명절을 보내는 트렌드가 지속되며 샤인머스켓, 멜론 등 제철 음식에 대한 수요와 집에서 즐기는 유명 맛집 세트 등이 인기를 끌며 명절의 대표 품목인 굴비, 사과, 배 선물세트를 뛰어넘는 매출 실적을 기록한 것이다.

신세계백화점에 따르면 올해 8월 13일부터 9월 6일까지 와인(51.5%), 스테이크(20.0%), 애플망고ㆍ샤인머스켓(27.0%) 세트 모두 두 자리 수 이상의 신장률을 기록했다. 이는 굴비(9.7%), 축산 전체(6.6%), 청과 전체(4.7%) 등 명절을 대표하는 장르 실적을 훌쩍 뛰어넘은 수치다.

매출 비중도 해마다 늘며 홈추 트렌드가 명절 상차림까지 바꾸고 있다.

먼저 와인의 경우 집에서 명절을 보내는 홈추 트렌드가 본격적으로 자리잡은 지난해 추석, 60.1%의 높은 신장률을 기록했다.

특히 매출 비중이 전체 세트 매출의 11.3%를 차지하며 처음으로 굴비(6.2%) 매출 비중을 넘어 명절 인기 장르 중 하나로 올라서기도 했다.

또 스테이크 선물세트와 애플망고ㆍ샤인머스켓 등 제철 과일도 2019년 추석까지 정육과 청과 장르 내 10% 후반대의 매출 비중을 보였지만 지난해 설, 처음으로 20%대의 매출 비중을 기록했다.

올해 추석에도 전체 정육세트와 청과세트 매출액 중 30%가 넘는 비중을 차지하며 고객들의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스테이크의 매출 비중은 한우 불고기, 국거리 매출 비중을 넘으며 구이용 선물세트 못지 않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집에서 명절을 보내는 트렌드가 지속되며 유명 맛집과 협업한 맛집 선물세트와 소고기와 잘 어울리는 와인의 인기는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신세계백화점은 인기 맛집 협업 상품을 작년보다 3배 늘리고 직경매 한우 제품도 스테이크 부위만 소포장해 선보이는 등 홈추족을 겨냥한 다양한 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신세계가 2019년 설부터 선보인 맛집 협업 상품은 한우 안심 맛집으로 유명 TV 프로그램에도 소개된 압구정의 '우텐더', '설로인', 청담동의 '우가' 등 이름만 들어도 누구나 알 수 있는 레스토랑과 함께 기획한 상품이다. 올 추석에는 청담동 대표 프리미엄 한우 맛집인 ‘R고기’ 선물세트를 새롭게 선보인다.

집에서도 쉽게 유명 맛집의 대표 음식을 즐길 수 있는 장점과 180~200g씩 소량 분리 포장돼 있어 한 끼 조리에 용이하다. 올 설에는 준비된 물량이 조기 완판되며 620%의 높은 신장률을 기록하기도 했다.

대표 상품으로는 신세계백화점 바이어가 직접 경매에 참여해 만든 ‘직경매한우 스테이크(50만 원)’, 안심과 채끝스테이크로 구성된 ‘R고리 레이니 스페셜(56만 원)’, 등심과 채끝 스테이크로 구성한 ‘우가 숙성 한우 스테이크 세트(65만 원)’ 등이 있다.

잘 나가는 스테이크 세트와 어울리는 부르고뉴 와인 등 프리미엄 와인 상품도 새롭게 선보인다.

부르고뉴 와인은 보르도와 함께 프랑스에서 가장 유명한 와인 생산지이자 와인 애호가들의 종착점이라 일컫는 와인이다.

신세계가 업계 최초로 선보인 부르고뉴 와인 전문 매장 ‘버건디&’에서 국내 최대 규모인 500여 종의 부르고뉴 와인을 선보이며 와인 애호가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다는 계획이다.

미국, 스페인 등 신대륙 와인의 인기도 지속되고 있다.

실제 신세계가 올 추석 처음으로 선보인 가성비 와인 ‘카이켄 세트(5만 원)’는 지난 주말 준비된 물량이 모두 완판되기도 했다. 좋은 풍미로 많은 와인 애호가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는 ‘벨레 그로스 피노누아 세트(38만 원)’도 올 추석 처음으로 소개되며 본판매 시작과 함께 고객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0,360,000
    • -1.06%
    • 이더리움
    • 5,567,000
    • -3.64%
    • 비트코인 캐시
    • 701,500
    • -2.23%
    • 리플
    • 1,210
    • -2.34%
    • 라이트코인
    • 254,700
    • -2.6%
    • 에이다
    • 2,149
    • +9.28%
    • 이오스
    • 4,931
    • -1.48%
    • 트론
    • 120.7
    • -1.71%
    • 스텔라루멘
    • 415
    • -0.2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3,200
    • -1.93%
    • 체인링크
    • 30,760
    • -5.47%
    • 샌드박스
    • 7,795
    • -4.4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