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젠, 델타ㆍ람다 변이 동시 진단키트 선봬

입력 2021-09-06 09:2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분자진단 전문기업 씨젠이 델타 변이와 람다 변이를 찾아내는 신개념 진단 시약을 선보인다고 6일 밝혔다.

씨젠이 새롭게 출시한 진단시약 ‘Novaplex SARS-CoV-2 Variants Ⅴ Assay’는 전 세계에서 코로나19 재확산의 원인이 된 델타 변이와 함께 최근 남미 국가를 중심으로 확산되는 람다 변이를 겨냥한다.

델타 변이는 짧은 잠복기와 빠른 전파력으로 8월 말 기준, 전 세계 163개국으로 확산됐다. 백신 효과도 무력화한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델타 변이가 지배종이 되면서 백신 예방 효과가 91%에서 66%로 감소했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해 10월 페루에서 처음 확인된 람다 변이는 남미를 거쳐 일본, 미국 등 31개국으로 확산 중이다. 칠레의 경우 백신 접종자가 인구의 60% 이상이지만, 전체 확진자의 1/3이 람다 변이 감염자로 확인되기도 했다. 람다 변이 역시 백신의 예방 효과를 낮춘다는 연구 결과가 보고된 바 있다.

씨젠의 이번 신제품은 기존 검체 채취 방법인 ‘비인두도말법(콧속 깊숙한 곳에서 검체를 채취하는 방법)’뿐 아니라 타액(침)으로도 검사를 진행할 수 있다. 이로 인해 검사를 받는 사람들의 불편감을 해소하고, 국가별 의료지침에 따라 의료전문가 없이 피검사자 스스로 검체를 채취할 수 있어 대규모 검사에 적합하다.

변이 바이러스 감염 여부 확인 시간도 단축했다. 현재 변이 바이러스 감염 여부 확인을 위해서는 확진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유전자 분석 과정을 거쳐야 해 기간이 1~2일 소요되지만, 씨젠의 신제품을 사용하면 코로나19 감염 여부 검사와 델타 또는 람다 변이 바이러스 확인까지 약 2시간 30분 안에 가능하다.

이민철 씨젠 R&D부문 사장은 “씨젠은 전 세계에서 발생하는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를 실시간 체크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콜롬비아에서 시작돼 최근 남미와 유럽으로 확산되면서 WHO가 ‘뮤’로 명명한 신규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진단 제품도 개발 중”이라고 말했다. 또 “향후에도 씨젠은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진단 제품을 신속히 개발해 전 세계에서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음원성적도 달디단 ‘밤양갱’…라이즈도 투어스도 ‘이지 이스닝’ [요즘, 이거]
  • “한국만 빼고 다 알아”…저출산, ‘돈’ 때문이 아니다? [이슈크래커]
  • 단독 의대 정원 가장 많은 전북대, 2배 증원 안해…“폐교 서남대 의대생 흡수”
  • “또 나만 못 샀어”…‘1억 간다’는 비트코인, 지금이라도 살까요? [이슈크래커]
  • 김신영, ‘전국노래자랑’ MC 하차…“제작진도 갑작스럽게 통보받아”
  • [화보] “사랑해 푸바오...넌 마지막 출근길도 힐링이었어”
  • 김연아 이후 18년만…서민규, 주니어 세계선수권 사상 첫 금메달
  • 오늘의 상승종목

  • 03.04 10:51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8,659,000
    • +2.97%
    • 이더리움
    • 4,849,000
    • +1.44%
    • 비트코인 캐시
    • 647,000
    • -6.37%
    • 리플
    • 877
    • -0.9%
    • 솔라나
    • 181,700
    • +0.33%
    • 에이다
    • 1,025
    • +0.49%
    • 이오스
    • 1,485
    • +0.2%
    • 트론
    • 196
    • -0.51%
    • 스텔라루멘
    • 190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7,500
    • -11.41%
    • 체인링크
    • 28,540
    • -4.1%
    • 샌드박스
    • 934
    • -4.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