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oS]휴메딕스-HLB제약, 비만치료 지속형주사제 공동개발

입력 2021-08-19 11:49

SMEB 기술 기반 'GLP-1 수용체' 작용기전 비만치료용 주사제 공동개발 계약

휴메딕스는 19일 에이치엘비제약과 비만치료용 장기지속형 주사제 특허전용실시권 및 공동연구개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은 지난 3월에 맺은 업무협약(MOU)을 발전시킨 것으로, 양사는 비만치료용 장기지속형 주사제의 개발, 허가 및 생산, 유통 등 사업 전반에 대한 계약이다.

이번 딜의 계약금은 공개하지 않았다. 계약에 따라 휴메딕스는 에이치엘비제약의 마일스톤 달성에 따른 기술료를 지급하며, 시판 후 10년동안 상업생산 마일스톤 기술료와 특허존속기간 만료일까지 특허전용실시권 로열티를 지급한다. 또한 휴메딕스는 치료제의 한국을 포함한 전세계 판권을 갖는다.

에이치엘비제약은 ‘SMEB(Smart continuous Manufacturing system for Encapsulated Biodrug)’ 기술을 활용해 비만치료용 장기지속형 주사제의 제형연구를 진행하며, 휴메딕스는 에이치엘비로부터 기술을 이전받아 비임상 및 임상, 품목허가, 생산, 판매를 진행한다.

SMEB는 에이치엘비제약의 장기지속형 주사제 생산기술이다. 양사는 SMEB 기술을 기반으로, GLP-1 수용체의 작용제를 생분해성/생체적합성 고분자 소재의 미립구에 넣은 장기지속형 주사제로 개발할 계획이다.

휴메딕스 측은 GLP-1 수용체 작용기전의 비만치료제는 식욕억제, 혈당제어, 내장지방 및 피하지방 감소, 체중감소 등의 효과가 뛰어나 전세계적으로 주목을 받고 있지만, 혈당관리 지속성이 떨어지고 1일 1회 투여가 필요해 단점 보완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때문에, GLP-1 수용체 작용 기전의 비만치료제가 장기지속형 주사제로 개발되면 매일 주사할 필요없이 1~2주에 한 번씩만 주사하면 돼 복약 편의성이 대폭 개선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진환 휴메딕스 대표는 “비만은 질병이자 세계적으로 심각한 사회 문제지만 향정성 식욕억제제 규제가 강화되면서 보다 안전하고 지속 가능한 새로운 치료 옵션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양사가 개발하는 비만치료용 장기지속형 주사제는 의료진과 환자 모두의 의료적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복환 에이치엘비제약 대표는 “에이치엘비제약의 DDS(Drug Delivery System) 플랫폼 기술력이 휴메딕스의 인프라 및 경험과 접목되어 큰 시너지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9,865,000
    • -2.84%
    • 이더리움
    • 5,525,000
    • -5.41%
    • 비트코인 캐시
    • 697,500
    • -2.99%
    • 리플
    • 1,206
    • -3.29%
    • 라이트코인
    • 255,100
    • -4.13%
    • 에이다
    • 2,128
    • +7.31%
    • 이오스
    • 4,905
    • -2.58%
    • 트론
    • 120.2
    • -1.96%
    • 스텔라루멘
    • 415
    • -1.2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4,300
    • -1.29%
    • 체인링크
    • 30,620
    • -7.21%
    • 샌드박스
    • 7,960
    • -0.8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