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글로벌로지스, 3400톤 중량물 해상운송 성공

입력 2021-08-19 11:19

울산항에서 인도네시아 건설현장까지 3920km에 걸쳐 운송

▲롯데글로벌로지스는 울산항에서 인도네시아 발릭파판 지역 정유 공장 건설현장까지 3920㎞에 걸쳐 약 2만5000㎥ 플랜트 설비자재를 성공적으로 운송했다.  (사진제공=롯데글로벌로지스)
▲롯데글로벌로지스는 울산항에서 인도네시아 발릭파판 지역 정유 공장 건설현장까지 3920㎞에 걸쳐 약 2만5000㎥ 플랜트 설비자재를 성공적으로 운송했다. (사진제공=롯데글로벌로지스)

롯데글로벌로지스는 울산항에서 인도네시아 발릭파판 지역 정유 공장 건설현장까지 3920㎞에 걸쳐 약 2만5000㎥ 플랜트 설비 자재를 성공적으로 운송했다고 19일 밝혔다.

플랜트 설비 자재에는 3400톤의 초중량물 3기가 포함돼 있었다.

롯데글로벌로지스는 올해 3월 고객사인 현대중공업 위탁을 받아 인도네시아 국영 정유사 페르타미나의 발릭파판 정유공장 고도화 프로젝트에 투입되는 정유 플랜트설비 핵심 기자재의 해상 및 현지 내륙운송을 맡았다.

현대중공업에서 제작한 초중량물의 무게는 각각 1357톤, 1041톤 및 1003톤이다. 1000톤 이상 초중량물 다수를 한 번에 운송하는 것은 매우 드문 경우이다.

롯데글로벌로지스는 4개월간 사전 준비 과정을 거쳐 지난달 19일부터 24일까지 울산 현대중공업 해양야드에서 화물을 선적했다.

이후 지난 7일 발릭파판까지 자항선(중량물 운반용 특수선)을 사용한 해상 운송을 마친 후, 14일 현지 육상 공사현장까지 육상 중량물 운송용 특수 장비(SPMT)로 모든 물량을 운송 완료했다.

고객사인 현대중공업의 적극적 지원은 물론 인도네시아 현지법인과 함께 중량물 운송 전문 협력사들과 수시 기술협의를 했다.

10여 차례에 걸친 철저한 사전 운송 시뮬레이션을 통해 최적의 운송경로와 방법을 설계하며 위험요소를 사전에 모두 제거했다.

또 그간의 자체 중량물 운송 노하우를 활용해 필요한 선적 자재를 강화하고 태풍에 대비한 안전장치를 추가 설치하기도 했다.

롯데글로벌로지스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최고의 글로벌 중량물 운송역량을 입증했다”라며 “글로벌 물류를 선도하는 종합물류기업으로 도약하겠다”라고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1.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1,468,000
    • +2.65%
    • 이더리움
    • 5,415,000
    • +3.7%
    • 비트코인 캐시
    • 715,000
    • +1.27%
    • 리플
    • 1,219
    • +3.13%
    • 라이트코인
    • 250,100
    • +2.96%
    • 에이다
    • 1,972
    • +2.6%
    • 이오스
    • 4,947
    • +1.08%
    • 트론
    • 119.8
    • +1.87%
    • 스텔라루멘
    • 408.9
    • +2.5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6,100
    • +2.25%
    • 체인링크
    • 31,230
    • +2.76%
    • 샌드박스
    • 8,930
    • +0.4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