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T 택시ㆍ자전거 요금제 재조정…스마트호출 최대 2000원”

입력 2021-08-13 14:15

(출처=카카오T 애플리케이션 캡처)
(출처=카카오T 애플리케이션 캡처)

카카오모빌리티가 카카오T 택시와 공유자전거 서비스 요금제를 재조정한다. 요금제 개편 이후 이용자 부담이 커졌다는 지적이 커지면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13일 카카오T 애플리케이션(앱) 공지사항을 통해 카카오 택시 ‘스마트호출’ 탄력 요금제 범위를 재조정한다며 “당사 서비스가 미치는 사회적 영향을 보다 무겁게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회사에 따르면 스마트호출 요금 범위는 현행 0~5000원에서 0~2000원으로 조정된다. 이달 초 스마트호출 요금을 일괄 적용에서 탄력으로 변경하고 지역과 시간, 실시간 교통상황, 날씨 등에 따라 최대 5000원까지 부과하겠다고 밝힌 데서 금액 범위를 조정한 것이다.

카카오T팀은 “택시를 잡기 어려운 시간대나 지역에서 기사님이 호출을 더 적극적으로 수락할 동기를 부여하기 위해 도입한 기능이었지만 이용자 부담이 커질 수 있단 우려의 목소리를 들었다”며 “이를 수렴해 이전 상한선인 2000원을 초과하지 않도록 제한해 탄력 요금제를 운영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공유 자전거 서비스인 카카오T 바이크 요금도 다시 조정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앞서 15분 기본요금과 보증금 제도를 폐지하고 1분당 추가 요금을 140~150원으로 책정해 내달 6일부터 시행한다고 공지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카카오T팀은 “중장거리 이용자의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을 경청해 이용자 부담이 늘지 않는 방향으로 재조정할 예정”이라며 “구체적 내용은 결정되는 대로 별도 공지를 통해 안내드리겠다”고 했다.

카카오모빌리티가 요금제 개편에 나선 이후 모빌리티 업계에서는 반발이 이어져 왔다. 택시의 경우 호출 비용만 5000원이 넘을 수 있어 이용자가 줄어들 것이란 지적이 제기됐다.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ㆍ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ㆍ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ㆍ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등 택시 4단체는 “일방적인 호출요금 인상을 즉각 철회하라”는 내용의 성명도 발표한 바 있다.

우려가 커지면서 카카오모빌리티 측은 한발 물러선 모양새다. 다만 스마트호출 탄력요금제를 통해 수급 균형을 맞추겠단 목표는 분명히 했다. 도입 일주일 만에 일평균 운행 완료율이 15.4% 상승하는 등 긍정적 측면이 있었기 때문이다.

이에 카카오모빌리티 관계자는 “공지한 바대로 사회적 영향을 더욱 무겁게 받아들여 내린 결정”이라며 “앞으로도 출퇴근, 심야에 집중되는 택시 수요공급 불균형 문제와 요금의 적정성을 모두 고려해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1 11:19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0,406,000
    • -1.19%
    • 이더리움
    • 5,799,000
    • +4.32%
    • 비트코인 캐시
    • 705,000
    • -0.98%
    • 리플
    • 1,235
    • -1.12%
    • 라이트코인
    • 258,500
    • +1.69%
    • 에이다
    • 1,932
    • -2.52%
    • 이오스
    • 4,987
    • +0.24%
    • 트론
    • 120
    • -0.41%
    • 스텔라루멘
    • 427.4
    • +2.6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4,700
    • -0.11%
    • 체인링크
    • 31,760
    • +1.89%
    • 샌드박스
    • 8,285
    • -6.0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