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하지민 '종합 7위' 한국 요트 역사 새로 쓰다

입력 2021-08-01 16:41

하지민, 한국 최초 요트 결선 '종합 7위'
본인 역대 최고 기록 리우 올림픽 13위 갱신

▲26일 일본 가나가와현 에노시마 요트하버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레이저급 경기에서 하지민이 기량을 뽐내고 있다.  (신화/뉴시스)
▲26일 일본 가나가와현 에노시마 요트하버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레이저급 경기에서 하지민이 기량을 뽐내고 있다. (신화/뉴시스)

하지민(32‧해운대구청)이 요트 레이저급 최종 7위로 한국 요트의 올림픽 역사를 새로 썼다.

하지민은 1일 일본 가나가와현 에노시마 요트하버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요트 레이저급 메달 레이스에서 5위를 기록했다.

10차 레이스 점수 114점에 메달 레이스 점수 10점을 더해 총점 124점을 기록했다.

평균 98점을 받은 하지민은 최종 순위 7위로 대회를 마쳤다.

한국 선수가 올림픽 요트 종목에서 10위 안에 이름을 올린 건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한국의 역대 올림픽 최고 성적을 기록한 것도 하지민으로, 하지민은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13위를 기록한 바 있다.

하지민은 지난 2008 베이징 올림픽을 시작으로 이번 대회까지 4연속 올림픽 무대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그동안 아시안게임 3연속 우승에 2년 전 시드니 세계 대회도 제패했지만, 앞선 올림픽 무대에서는 모두 예선 탈락했다.

하지만 이번 올림픽에서는 달랐다. 하지민은 총 10차례 펼쳐진 레이스에서 35명 중 7위를 기록해 한국 요트 사상 처음으로 올림픽 메달 레이스에 진출했다.

요트는 하루에 한 차례씩 총 10차례의 레이스를 펼치는데, 1등은 1점, 2등은 2점식으로 벌점을 매겨 10차례 레이스 점수의 평균으로 순위를 가른다. 가장 성적이 낮은 한 차례 레이스의 점수는 합산에서 제외한다.

상위 10명의 선수는 마지막 메달 레이스를 치르며, 해당 레이스의 점수는 2배를 적용해 최종 순위를 가른다.

한편 요트 레이저급 금메달은 평균 53점을 받은 호주의 맷 매트 웨른이 차지했다. 은메달은 크로아티아의 톤치 스티파노비치에게 돌아갔으며, 노르웨이의 헤르만 토마스고르가 동메달을 획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1.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9,729,000
    • +0.12%
    • 이더리움
    • 5,189,000
    • -1.44%
    • 비트코인 캐시
    • 706,000
    • -2.75%
    • 리플
    • 1,178
    • -3.76%
    • 라이트코인
    • 243,200
    • -4.63%
    • 에이다
    • 1,927
    • -4.13%
    • 이오스
    • 4,874
    • -2.62%
    • 트론
    • 116.6
    • -2.67%
    • 스텔라루멘
    • 405.2
    • -4.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3,300
    • -3.68%
    • 체인링크
    • 30,190
    • -3.61%
    • 샌드박스
    • 7,610
    • -12.8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