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韓 펜싱 여자 사브르, 극적인 역전 드라마로 ‘사상 첫 동메달’

입력 2021-07-31 20:01 수정 2021-07-31 23:09

(사진= 연합뉴스)
(사진= 연합뉴스)

한국 펜싱 여자 사브르 대표팀이 올림픽 단체전에서 처음으로 동메달을 획득했다.

31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 B홀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펜싱 여자 사브르 단체전 동메달 결정전에서 한국 여자 사브르 대표팀은 이탈리아를 45대 42로 물리쳤다.

올림픽 여자 사브르 단체전에서 첫 메달을 수확한 여자 사브르 대표팀 김지연(33), 윤지수(28), 최수연(31), 서지연(28)은 5라운드까지 15대 25로 10점차 이상 뒤처졌으나 6라운드 주자로 나선 윤지수가 11점을 뽑아내며 추격의 불씨를 살렸다.

이어 서지연은 35대 33으로 경기를 역전시켰고, 김지연은 마지막까지 점수를 지켜내며 동메달을 확정했다.

이로써 여자 사브르의 동메달로 한국 펜싱은 이번 대회 단체전 출전권을 따낸 4개 종목에서 모두 입상하는 성과를 남겼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3,672,000
    • +1.46%
    • 이더리움
    • 3,796,000
    • +2.18%
    • 비트코인 캐시
    • 662,000
    • +0.38%
    • 리플
    • 1,201
    • +0%
    • 라이트코인
    • 195,900
    • +0.62%
    • 에이다
    • 2,722
    • +1.45%
    • 이오스
    • 5,230
    • +1.26%
    • 트론
    • 119
    • +1.1%
    • 스텔라루멘
    • 365.5
    • +3.6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7,000
    • -0.95%
    • 체인링크
    • 29,710
    • +1.33%
    • 샌드박스
    • 879.8
    • +7.0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