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쥴리의 남자들' 尹 아내 김건희씨 비방 벽화 등장 논란

입력 2021-07-29 08:39

(뉴시스)
(뉴시스)

서울 종로구 옛 우미관 터 건물 외벽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아내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등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28일 서울 종로구 관철동 종로12길의 한 건물 옆면에는 가로 약 15m 세로 2.5m 길이의 벽화가 그려져 있었다. 연결된 철판 6장 위에 각각 그려진 총 6점이다.

첫 번째 그림에는 금발의 여성의 얼굴과 함께 ‘쥴리의 꿈! 영부인의 꿈!’이란 문구가, 두 번째 그림에는 ‘쥴리의 남자들’이라는 문구와 더불어 ‘2000 아무개 의사, 2005 조 회장, 2006 아무개 평검사, 2006 양검사, 2007 BM 대표, 2008 김 아나운서, 2009 윤서방 검사’라고 적혔다.

윤 전 총장 처가와 측근 등과 관련한 의혹을 담은 이른바 ‘윤석열 엑스파일’에 등장한 김 씨의 사생활 내용을 비꼰 것으로 보인다. 엑스파일에는 윤 전 총장 부인이 유흥업소 접객원 '쥴리'였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진다. 이와 관련해 김씨는 “박사학위까지 받고, 대학 강의 나가고 사업하느라 정말 쥴리를 하고 싶어도 제가 시간이 없다”고 해명한 바 있다.

(뉴시스)
(뉴시스)

윤 전 총장은 부인 김씨와 관련 음모론과 루머가 확산하고 있는 것에 대해 강력히 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특히 유튜브 매체 열린공감tv와 경기신문 합동 취재진이 김씨가 당시 유부남이었던 양 전 검사와 동거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것과 관련해 윤 전 총장은 “패륜 취재이자 심각한 범죄 행위”, “기사 전체가 사실무근”, “인격 말살” 등의 격한 표현을 사용하며 보도 내용이 사실과 다르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이 벽화는 지난달 이 건물에 새로 입주한 ‘홍길동 중고서점' 대표의 의뢰로 제작된 것으로 전해진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1 09:44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9,419,000
    • +1.12%
    • 이더리움
    • 5,076,000
    • +6.95%
    • 비트코인 캐시
    • 790,000
    • +4.91%
    • 리플
    • 1,399
    • +4.4%
    • 라이트코인
    • 255,100
    • +11.21%
    • 에이다
    • 2,706
    • +5.09%
    • 이오스
    • 5,925
    • +8.52%
    • 트론
    • 125.7
    • +2.11%
    • 스텔라루멘
    • 477.1
    • +5.1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4,300
    • +3.18%
    • 체인링크
    • 33,520
    • +5.38%
    • 샌드박스
    • 942.3
    • +5.5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