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대권후보 모두 겨냥 홍준표 "난 피아를 안가려"

입력 2021-07-23 09:58

이재명 향해 "너무 막 살아…이낙연 승리할 듯"
윤석열에 대해선 "김경수 관련 정통성 운운하면 안 돼"

▲대권에 도전하는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이 16일 오후 대구시당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권에 도전하는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이 16일 오후 대구시당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여야를 불문하고 대권후보를 겨냥한 거침없는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여권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향해선 "인생을 너무 막 살았다"며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승리를 예단했으며, 야권 후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선 "아직 우리 당 사람인지 아닌지 모른다"며 비판과 견제를 이어갔다.

홍 의원은 22일 밤 CBS라디오 ‘한판 승부'에 출연해 “저는 제가 후보가 될지 여부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여권은 이낙연 후보라고 본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 지사에 대해 "이재명 후보가 경기지사까지는 어땠을지는 모르나 대통령 되기에는 인생을 너무 막 살았다"고 혹평했다. 실제 이 지사는 배우 김부선씨 스캔들 의혹, 형수 욕설 등 도덕성 논란으로 곤혹을 치르고 있다.

홍 의원은 윤 전 총장에 대해선 “드루킹 사건은 당시 검찰이 배후를 은폐해 내가 당 대표 당시 김성태 원내대표가 열흘간 단식해서 특검을 받아낸 것”이라며 “그때 윤 총장이 중앙지검장을 했는데 자기가 어떻게 그 사건을 가지고 정통성 시비를 걸 수가 있는가”라고 비판했다.

최근 ‘드루킹’ 사건으로 김경수 경남지사가 징역형을 선고받자 “현 정권의 정통성에 근본적이고 심각한 하자가 있음이 사법부 판결로 확인됐다”고 윤 전 총장이 언급한 부분에 대해 지적한 것이다.

홍 의원은 이어 “그럼 정통성 없는 정부에서 검찰총장을 했다는 말인데 이는 자기 부정이다”며 “정통성 없는 정부라고 공격하는 건 우리가 해야 되는데 엉뚱하게 윤 전 총장이 하는 것을 보고 ‘당신이 낄 자리가 아니다’ 그 이야기를 했다”고 말했다.

이를 ‘윤석열 견제’로 보는 시각에 대해선 “참 답답하다”며 “자꾸 내부총질이라고 하는데 윤 전 총장은 우리 당 사람인지 아닌지 아직은 모른다. 그건 외부 총질이지 내부 총질이 아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난 피아를 안 가린다. 우리 측이라고 잘못된 거 덮어주고 그렇게 하지 않는다. 요즘은 참 많이 참는다”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1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5,312,000
    • +4.58%
    • 이더리움
    • 4,816,000
    • +4.81%
    • 비트코인 캐시
    • 775,500
    • +3.95%
    • 리플
    • 1,409
    • +3.68%
    • 라이트코인
    • 233,800
    • +7%
    • 에이다
    • 2,720
    • +3.54%
    • 이오스
    • 5,685
    • +3.36%
    • 트론
    • 122.8
    • +5.05%
    • 스텔라루멘
    • 470.5
    • +8.7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9,800
    • +2.24%
    • 체인링크
    • 33,830
    • +5.39%
    • 샌드박스
    • 914.9
    • +2.7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