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디추싱 날벼락에...소프트뱅크그룹·텐센트 주가 급락

입력 2021-07-05 16:25

소프트뱅크 주가 5% 이상 빠져
비전펀드, 디디추싱 지분 20.2% 보유
텐센트도 홍콩서 3% 넘게 하락

▲2017년 7월 20일 도쿄에서 열린 소프트뱅크월드 컨퍼런스에서 소프트뱅크 로고가 화면에 떠 있다. 도쿄/로이터연합뉴스
▲2017년 7월 20일 도쿄에서 열린 소프트뱅크월드 컨퍼런스에서 소프트뱅크 로고가 화면에 떠 있다. 도쿄/로이터연합뉴스

손정의 회장이 이끄는 일본 소프트뱅크그룹 주가가 5일 급락했다. 소프트뱅크그룹 비전펀드의 주요 투자처인 디디추싱 등에 대한 중국 당국의 고강도 안보 조사가 주가 악재로 작용했다.

이날 닛케이 아시아에 따르면 소프트뱅크그룹은 일본 증시에서 전 거래일 대비 5.39% 급락한 7391엔에 거래를 마감했다. 이날 급락세에 장중 6% 넘게 하락해 지난해 12월 이후 최저치를 터치하는 장면도 있었다.

주가 급락의 배경에는 중국 인터넷 규제 당국의 인터넷 플랫폼 기업 안보 심사 소식이 있다. 중국 국가인터넷정보판공실(CAC)은 이날 “국가안보법과 인터넷(사이버)안보법을 바탕으로 국가 데이터 안보 위험 방지, 국가 안보 수호, 공공이익 보장을 위해 윈만만, 훠처방, BOSS즈핀(直聘)을 대상으로 인터넷 안보 심사를 한다”고 발표했다.

CAC는 이보다 앞서 지난 2일 디디추싱에 대해서도 같은 이유로 안보 심사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안보 심사 기간 동안 이들 앱은 신규 가입을 받을 수 없게 된다. 특히 디디추싱은 전날 앱 다운로드까지 일시 중단하는 처분까지 내려졌다.

이번에 조사 대상이 된 4개 기업 모두 미국 뉴욕증시에 상장된 기업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온라인 구인·구직 플랫폼인 BOSS즈핀은 지난 5월에 나스닥에 상장했으며 트럭 배차 플랫폼인 원만만과 훠처방은 지난달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상장한 만방집단의 자회사다.

소프트뱅크의 비전펀드는 디디추싱에 약 110억 달러(약 12조4400억 원)를 투입해 20.2%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트럭 배차 플랫폼 기업 원만만의 모회사 만방집단 지분도 20.3% 보유하고 있다. 이날 CAC가 조사 대상이라고 밝힌 기업 3곳에 투자하는 텐센트의 주가도 홍콩증시에서 3% 넘게 하락하고 있다. 중국 반독점 당국의 압력을 받고 있는 중국 배달 앱 메이퇀도 홍콩증시에서 급락세다. 이 여파에 홍콩증시 항셍지수도 약세를 보이고 있다.

한 자산운용 관계자는 블룸버그에 "소프트뱅크그룹의 주식 급락은 중국 당국의 디디추싱 조사 추진이 원인"이라면서 "인터넷 관련 상장 기업에 대한 당국의 관리 감독 움직임으로 이들 사업에 대한 불확실성이 커졌다"고 지적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2,294,000
    • +1.33%
    • 이더리움
    • 5,297,000
    • +7.18%
    • 비트코인 캐시
    • 599,000
    • +7.93%
    • 리플
    • 1,054
    • +5.5%
    • 라이트코인
    • 203,000
    • +0.74%
    • 에이다
    • 1,776
    • +5.34%
    • 이오스
    • 3,960
    • +0.61%
    • 트론
    • 109.2
    • +5%
    • 스텔라루멘
    • 375
    • +4.4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1,000
    • +4.55%
    • 체인링크
    • 25,500
    • +5.5%
    • 샌드박스
    • 7,380
    • +14.3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