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과환경, 균열 자기치유기술 적용 우수저류조 포스코건설 현장 시험시공

입력 2021-06-25 17: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자연과환경은 고상캡슐 활용 자기치유 콘크리트 실용화 기술개발을 통해 개발된 치유소재인 고상캡슐을 포스코건설에서 시공하는 우수(빗물)저류조 구조물 현장(용인시 오포읍 소재)에 시험적용 했다. (자료 = 자연과환경)
▲자연과환경은 고상캡슐 활용 자기치유 콘크리트 실용화 기술개발을 통해 개발된 치유소재인 고상캡슐을 포스코건설에서 시공하는 우수(빗물)저류조 구조물 현장(용인시 오포읍 소재)에 시험적용 했다. (자료 = 자연과환경)

자연과환경이 균열자기치유기술을 적용한 우수저류조를 시험시공했다.

자연과환경은 최근 최연왕 세명대학교 교수 연구팀과 함께 국토교통부 국가연구과제 ‘자기치유형 친환경 콘크리트 기술개발’ 2단계 중 세부과제인 ‘고상캡슐 활용 자기치유 콘크리트 실용화 기술개발’을 통해 개발된 치유소재인 고상캡슐을 포스코건설에서 시공하는 우수(빗물)저류조 구조물 현장(용인시 오포읍 소재)에 시험적용 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된 자기치유 고상캡슐은 우수저류조의 결정성장형 잔골재로 활용해 구조물에 균열이 발생시, 캡슐이 파괴되도록 설계했다. 균열면으로 수분이 공급되면 캡슐속 잔골재에 포함된 무기재료가 2차적 수화반응을 일으켜 균열을 수복하는 기술이다.

기술개발을 주관한 최연왕 교수, 오성록 넥트 박사 및 김철규 박사는 “자기치유형 우수저류조는 기존의 우수저류조보다 내구성 및 유지관리 측면을 보완한 최신 스마트 건설기술”이라고 설명했다.

자연과환경 관계자는 “PC 우수저류조 공법에 세명대와 넥트가 개발한 기술을 적극 적용하고 지속적인 산학협력을 통해 향후 균열에 자기치유 성능을 가지는 PC 우수저류조의 적용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드라마가 따로없네”…‘재벌집’ 방불케 한 SM 경영권 분쟁 스토리
  • ‘세기의 재앙’ 튀르키예 지진, 골든타임 얼마 남지 않았다
  • '아들 50억' 곽상도, 정치자금법만 유죄…“앞으로 변호사비 법원이 정할 건가” [영상]
  • “이다인, 최고의 며느리”…‘결혼 반대설’ 이후 전해진 이승기 母 극찬
  • 강의계획서에 등장한 기보배…서울대 수강신청 ‘광클’ 전쟁
  • ‘외국산’의 역습...휴대폰·자동차 수입 역대 최대
  • ‘서치2’ 여전한 테크스릴러...아쉬운 중량감
  • 곽상도 정치자금법만 유죄…法 “아들 50억, 뇌물‧대가성 불인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2.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249,000
    • +0.09%
    • 이더리움
    • 2,104,000
    • +0.96%
    • 비트코인 캐시
    • 168,900
    • -0.88%
    • 리플
    • 507.6
    • +1.12%
    • 솔라나
    • 29,670
    • +1.47%
    • 에이다
    • 499.4
    • +1.5%
    • 이오스
    • 1,383
    • -0.36%
    • 트론
    • 85.16
    • +3.56%
    • 스텔라루멘
    • 115.9
    • +1.31%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400
    • +0.09%
    • 체인링크
    • 9,060
    • +2.03%
    • 샌드박스
    • 1,055
    • +15.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