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청약통장 70만개 늘었다…국민평형 전용 84㎡에 수요 몰려

입력 2021-06-22 17:29 수정 2021-06-22 18:30

청약통장 가입자수 2626만 명
국민 두 명 가운데 한 명 보유
전용 84㎡, 1순위 52만 개 몰려
"3기 사전청약 등 가입자 늘 것"

▲서울 서초구 양재동에 마련된 한 견본주택을 찾은 청약 희망자들이 상담석에 앉아 문의하는 모습. 사진=이동욱 기자 (이동욱 기자 toto@)
▲서울 서초구 양재동에 마련된 한 견본주택을 찾은 청약 희망자들이 상담석에 앉아 문의하는 모습. 사진=이동욱 기자 (이동욱 기자 toto@)
올 들어 청약통장 가입자 수가 70만 명을 넘어섰다. 쏟아지는 '로또 분양'을 통해 내집 마련과 함께 시세 차익도 노려보려는 청약 수요가 크게 늘어났기 때문이다.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5월 기준 주택청약종합저축 가입자는 2626만4345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12월 가입자 수 2555만9156명과 비교하면 올 들어 5개월 동안 70만5189명이 청약통장을 새로 만들었다. 이로써 국민(5168만 명·5월 기준) 두 명 가운데 한 명꼴로 청약통장을 보유하게 됐다.

3기 신도시가 공급되는 인천·경기지역에서 청약통장 신규 가입자가 크게 늘었다. 이 지역 청약통장 신규 가입자는 4만3981명으로 같은 기간 서울 신규 가입자(4227명)의 10배에 달한다. 현재 인천·경기지역 청약통장 가입자 수가 854만5453명에 달한다.

청약통장 가입자 증가는 ‘로또 청약’이 한 몫을 했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정부의 분양가 통제로 서울 강남 등 주요 지역에서 시세보다 수 억 원 저렴한 새 아파트가 쏟아지고 있다. 그만큼 시세 차익이 클 수밖에 없다. 분양이 예정된 3기 신도시도 청약통장 가입자 증가에 기여하고 있다.

(그래픽=신미영 기자 win8226@)
(그래픽=신미영 기자 win8226@)

현재 서울·수도권은 물론 지방 주요 지역 분양시장은 청약 열기로 후끈 달아오른 상태다. 웬만한 곳에서 분양하는 단지도 수십대 1의 청약 경쟁률을 기록하기 일쑤다.

이 중 '국민 평형'으로 불리는 전용면적 84㎡짜리 아파트가 수요자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전국에서 분양한 아파트 단지들에서 전용 84㎡형에 가장 많은 청약자가 달라붙었다. 전용 84㎡짜리 아파트 2만9996가구가 공급됐는데 52만5989개의 1순위 청약통장이 몰린 것이다.

장재현 리얼투데이 리서치 본부장은 “올해뿐만 아니라 내후년까지도 3기 신도시 사전청약이 예정된 만큼 청약통장 신규 가입 건수는 계속 늘어날 것 같다”며 “공간 활용도가 높은 전용면적 84㎡형의 경우 청약 수요가 워낙 많아 분양시장에서 꾸준히 인기를 끌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2,642,000
    • -0.64%
    • 이더리움
    • 3,712,000
    • +1.03%
    • 비트코인 캐시
    • 608,500
    • -3.34%
    • 리플
    • 1,156
    • -0.77%
    • 라이트코인
    • 183,700
    • -0.86%
    • 에이다
    • 2,674
    • -3.99%
    • 이오스
    • 4,796
    • -0.44%
    • 트론
    • 107.4
    • -1.29%
    • 스텔라루멘
    • 332.6
    • -1.8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6,200
    • -4.64%
    • 체인링크
    • 29,060
    • -5.53%
    • 샌드박스
    • 787.7
    • -3.9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