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덤:아신전’ 김성훈 감독 “김은희 작가 글 중 가장 완벽했다”

입력 2021-06-21 13:42

(사진제공=넷플릭스)
(사진제공=넷플릭스)

넷플릭스(Netflix)의 김은희 작가와 김성훈 감독이 ‘킹덤: 아신전’의 시작을 알렸다.

내달 23일 공개를 앞두고 있는 ’킹덤: 아신전’은 조선을 뒤덮은 거대한 비극의 시작인 생사초와 아신의 이야기를 담은 ‘킹덤’ 시리즈의 스페셜 에피소드다.

‘킹덤’이 죽은 자를 되살리는 생사초로 조선과 좀비의 만남을 폭발력 있게 그렸다면 ‘킹덤: 아신전’은 상상조차 할 수 없던 비극을 불러온 생사초와 역병의 기원을 쫓아간다.

‘킹덤: 아신전’에 대한 구상은 김은희 작가가 시즌1·2를 집필하며 생사초에 대한 자료를 연구하면서 자연스럽게 시작됐다.

김은희 작가는 “생사초가 차가운 성질을 가진 풀이다 보니 폐사군, 개마고원 등 조선의 북방 지역에 대한 관심을 가지게 됐다”며 ‘킹덤: 아신전’이 북쪽에서 시작된 이유를 밝혔다. 그는 자료 조사를 하던 중 조선 세종 때 군사적인 목적을 위해 설치됐던 압록강과 두만강 지역의 행정 구역인 4군 6진 중 출입이 금지되어 폐사군으로 불린 곳에 대한 기록을 보고, 폐쇄돼 인적이 닿지 않았던 그곳에서 생사초가 자랐다면 어떻게 되었을까로 상상력을 확대했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압록강 국경 일대에서 변방인이자 성저야인(함경도 변방의 성(城) 밑 주변에 거주하던 야인(野人)으로 살아가는 인물을 구체화해 아신이라는 캐릭터가 만들어졌다”고 밝혔다. 그 결과 그 누구도 발 디딜 수 없던 적막한 북방의 땅에서 생겨난 생사초와 이를 발견한 아신이 겪게 될 거대한 운명의 소용돌이가 92분의 스페셜 에피소드로 탄생하게 됐다고.

‘킹덤: 아신전’은 김성훈 감독의 합류 소식을 전해 일찌감치 기대를 더했다. ‘킹덤’ 시즌1과 2에서 “미처 보여주지 못했던 또 다른 세계의 아름다움을 담을 수 있을 것”이라는 점이 ‘킹덤: 아신전’ 합류의 가장 큰 동력이었다고 말한 김성훈 감독은 “시놉시스를 보고 작가님이 쓴 글 중 가장 완벽한 글”이었다면서 작품에 대한 궁금증을 더했다.

‘킹덤’ 시즌2 말미에서 이창과 서비 무리가 당도한 북방에서 처음 모습을 드러낸 미스터리한 인물 아신과 방울을 단 채 발견된 생사역까지 전 세계 시청자들의 많은 추측을 낳았던 떡밥들이 시원하게 풀릴 수 있을지 관심이 고조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2,978,000
    • +2.3%
    • 이더리움
    • 3,679,000
    • +3.52%
    • 비트코인 캐시
    • 629,500
    • +0.8%
    • 리플
    • 1,161
    • +1.48%
    • 라이트코인
    • 185,600
    • +0.32%
    • 에이다
    • 2,793
    • -2.24%
    • 이오스
    • 4,827
    • -1.37%
    • 트론
    • 108.8
    • -1.81%
    • 스텔라루멘
    • 338.9
    • +0.2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0,100
    • -2.2%
    • 체인링크
    • 30,730
    • +10.74%
    • 샌드박스
    • 819
    • -1.1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