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온갖 공격에도 무겁게, 신중하게…대선준비 착착"

입력 2021-06-17 19:41 수정 2021-06-17 19:42

"근거없는 의혹 제기에도 동요하지 않아"
"X파일 있으면 선동 말고 내놓고 말씀하시라"
"압도적 정권교체 위해 국민 뜻대로 갈 것"
"이준석과 대착점 아냐…토론 매우 좋아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9일 서울 중구 남산예장공원에서 열린 독립운동가 우당 이회영 선생 기념관 개관식에 참석해 기념관으로 이동 중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9일 서울 중구 남산예장공원에서 열린 독립운동가 우당 이회영 선생 기념관 개관식에 참석해 기념관으로 이동 중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뉴시스)

"함부로 움직이지 말라. 산처럼 무겁게 움직여라. 태산처럼 신중하게 행동하라.”

충무공 이순신 말을 인용해 표현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정치 철학이다. 최근 정치권에서 제기되는 근거없는 윤 전 총장에 대한 의혹들에 일일이 대꾸하지 않고 국민이 가리키는 방향대로 갈 길을 가겠다는 의미다.

이동훈 윤석열 캠프 대변인은 17일 오후 JTBC 정치회의에 출연해 "여당에선 근거없는 파일을, 국민의힘에선 준비가 안 된 아마추어라는 얘길하지만, 윤 전 총장은 이에 대해 말이 없다"며 동요하지 않음을 강조했다.

특히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언급한 X파일에 대해선 "X파일인 뭔가요. 여권은 지금까지 네가티브로 생존해왔는데, 선동하지만 말고 내놓고 말씀하시라"며 "김대업부터 생태탕까지, 언제까지 음침한 방식으로 선거를 하려고 하냐"고 비판했다.

또 "대변인이자 참모 자격으로 이준석 대표에 대해 '걱정해줘서 감사하다' 이 한마디만 하겠다"라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기도 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은 정치 참여를 위한 준비를 착착 진행하고 있다"면서 "압도적인 정권교체를 해야한다고 강조하는 그는 국민에게 왜 정치를 하는지, 어떤 대한민국을 만들 것인지를 약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민이 윤 전 총장을 어떻게 보느냐가 우선이며, 국민이 가리키는 대로 뚜벅뚜벅 걸어갈 것이라는 것.

이어 "이게 우리가 원하는 시대정신이며, 중도와 합리적 진보까지 포괄하는 정권교체의 개념"이라며 "국민통합을 기반으로 공정과 상식의 나라를 만들고자 한다. 그것이 우리의 국가적 과제이자 시대적 사명"이라고 덧붙였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대척점에 있지 않고 오히려 본질이 같다는 점도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윤 전 총장은 토론을 좋아해 관훈토론, 방송기자협회 토론. 신문방송 인터뷰 등을 통해 말씀 드릴 기회가 많을 것"이라며 "국민은 무책임한 혀끝으로 얘기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을 것을 알기에 구상과 비전을 얼마든지 밝힐 것"이라며 토론을 좋아하는 이 대표와의 공통점을 언급함과 동시에 윤 전 총장의 준비돼 있는 모습도 내세웠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금태섭 전 의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등과의 접촉 여부에 대해서는 "아직"이라면서도 "압도적 정권교체를 위해 못 만날 이유는 없다. 대동단결 차원에서 같이 갈 사람은 만나야 한다"며 가능성을 열어뒀다.

국민의힘 입당과 관련해서는 "이미 다 말씀을 드렸다고 했다"며 "유일한 시대정신이자 국민염원인 압도적인 정권교체를 위해 같은 목소리를 내겠다. 늦지 않도록 하겠다"고 선을 그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8,200,000
    • -0.82%
    • 이더리움
    • 4,147,000
    • -2.31%
    • 비트코인 캐시
    • 767,000
    • +0.33%
    • 리플
    • 1,308
    • -0.23%
    • 라이트코인
    • 219,100
    • -0.9%
    • 에이다
    • 2,879
    • -0.66%
    • 이오스
    • 6,365
    • +0.16%
    • 트론
    • 129.7
    • +0.08%
    • 스텔라루멘
    • 390.3
    • -0.8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1,400
    • +0.05%
    • 체인링크
    • 34,570
    • -1.85%
    • 샌드박스
    • 930.2
    • -1.1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