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맥주, 장기 모멘텀 보유한 국내 수제 맥주 업체-유안타증권

입력 2021-06-16 08:06

유안타증권은 16일 제주맥주에 대해 "장기적 모멘텀을 보유한 국내 수제맥주 업체"라고 평가했다. 하지만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는 제시하지 않았다.

박진형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제주맥주는 지난해 기준 국내 수제맥주 시장 점유율 28%를 보유한 1위 업체로 지난달 업계 최초로 코스닥 시장에 상장했다"며 "주력 제품은 제주도의 지형적 특성을 강조한 감귤향 맥주인 제주위트에일이며 지난해 기준 제품별 매출 비중은 제주위트에일 50%, 제주펠롱에일 23%, 제주슬라이스 8%, 기타 콜라보 제품 19%이다. 채널별로는 편의점 60%, 대형마트 20%, 펍 20% 등"이라고 설명했다.

박 연구원은 "수제맥주 시장의 폭발적 성장은 현재 진행형으로 국내 수제맥주 시장은 지난해 1180억 원에서 2023년까지 연평균 46% 성장해 3700억 원의 규모를 형성할 전망"이라며 "시장 성장 요인은 주세법 개정에 따른 가격 경쟁력 확보, 코로나 여파에 따른 집콕·혼술 트렌드 확산, 수제맥주 업체 수 증가에 따른 공급 확대 등"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지난해 실적은 매출액 216억 원, 영업손실 44억 원"이라며 "올해는 턴어라운드에 성공할 것으로 전망되며 매출액은 전년 대비 123.8% 성장한 495억 원, 영업이익은 13억 원을 달성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편의점 입점률 확대, 롯데칠성과 OEM생산 계약을 통한 연간 생산량 증대, 흑맥주·무알콜 맥주·라거맥주 등으로의 제품라인 확대, 브루클린 브루어리의 유통망을 활용한 해외 진출 등이 기대된다"며 "장기적 성장 모멘텀까지 확보한 국내 수제맥주 시장 내 가장 매력적인 업체"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3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7,858,000
    • +5.16%
    • 이더리움
    • 2,841,000
    • +3.84%
    • 비트코인 캐시
    • 625,500
    • +0.81%
    • 리플
    • 861.6
    • +0.5%
    • 라이트코인
    • 165,900
    • +2.09%
    • 에이다
    • 1,511
    • +2.09%
    • 이오스
    • 4,679
    • +3.82%
    • 트론
    • 73.98
    • +3.51%
    • 스텔라루멘
    • 331.2
    • +5.0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5,700
    • +4.87%
    • 체인링크
    • 25,070
    • -0.4%
    • 샌드박스
    • 741
    • +1.1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