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트럼프 이스라엘 정책 승계…아브라함 협정 유지키로

입력 2021-06-10 16:31

지난해 이스라엘-바레인-UAE 협정 유지 결정
팔레스타인 분쟁 종료 따른 지지 표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4일(현지시간) 미국 델라웨어주 레호보스 비치의 ‘레호보스 비치 컨벤션 센터’에서 연설하고 있다. 레호보스 비치/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4일(현지시간) 미국 델라웨어주 레호보스 비치의 ‘레호보스 비치 컨벤션 센터’에서 연설하고 있다. 레호보스 비치/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의 이스라엘 정책을 승계했다.

9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행정부는 지난해 이스라엘과 바레인, 아랍에미리트(UAE) 등 3개국이 맺은 평화외교 협정인 아브라함 협정을 유지하고 이스라엘이 더 많은 아랍 국가와 협정을 체결하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추가 협정 대상국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이번 결정은 이스라엘이 지난달 미국을 곤란스럽게 했던 팔레스타인과의 분쟁을 끝맺은 데 따른 조처다. 당시 미국은 이스라엘에 지지를 표하면서 분쟁을 마무리한 이스라엘에 대한 지원을 공개적으로 약속했다.

이스라엘은 트럼프 전 행정부 시절 미국과 동맹 관계를 유지하면서 이란을 견제하고 아랍 국가들과 친분을 쌓아왔다. 바이든 정부 들어 이란 핵 합의 복원이 논의되면서 중동 정세에도 변화가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 있었지만, 이번 결정으로 이스라엘과 미국의 동맹 관계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AP는 “아브라함 협정을 통해 바이든 대통령과 민주당이 트럼프 전 정부의 정책을 이어받는 것은 보기 드문 일”이라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2 15:18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6,050,000
    • -2.91%
    • 이더리움
    • 5,001,000
    • -0.97%
    • 비트코인 캐시
    • 765,500
    • -1.35%
    • 리플
    • 1,332
    • -3.62%
    • 라이트코인
    • 239,700
    • -4.12%
    • 에이다
    • 2,659
    • -2.24%
    • 이오스
    • 5,725
    • -1.55%
    • 트론
    • 122.9
    • -2.07%
    • 스텔라루멘
    • 456.3
    • -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8,800
    • -1.74%
    • 체인링크
    • 35,090
    • +5.25%
    • 샌드박스
    • 931.9
    • -0.1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