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펙수프라잔 미국에 기술수출…4800억원 기술료 수령

입력 2021-06-08 14:19

(사진제공=대웅제약)
(사진제공=대웅제약)

대웅제약이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신약 ‘펙수프라잔’을 미국에 기술수출한다.

대웅제약은 미국 뉴로가스트릭스(Neurogastrx)사와 펙수프라잔 라이선스아웃 계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뉴로가스트릭스는 미국과 캐나다에서 펙수프라잔의 임상ㆍ개발 및 허가를 담당하고, 대웅제약은 계약 시점 뉴로가스트릭스 지분의 5% 및 이후 IPO시점까지 총 13.5%의 지분을 받게 된다. 이 외에도 총 4억3000만 달러(4800억원)의 기술료, 펙수프라잔 미국 판매액에 따라 최대 두 자릿수 퍼센트의 런닝 로열티를 받는다. 이와 함께 향후 국내에서 제조한 완제품 수출을 통한 수익도 올릴 예정이다.

뉴로가스트릭스는 글로벌 헬스케어 분야 최고 벤처캐피탈 그룹인 오비메드(OrbiMed), 5AM 벤처스 등이 투자한 소화기 분야 전문 회사로, 최고 경영진들은 미국 유수의 제약사인 화이자·로슈·암젠·화이자·GSK·아이언우드에서의 개발 경험을 바탕으로 본 계약 이후 펙수프라잔 임상개발을 최우선 순위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펙수프라잔은 대웅제약이 자체개발한 위식도역류질환 신약으로, 내년 임상 3상에 돌입해 신속하게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품목허가를 추진할 예정이다.

이번 계약을 통해 펙수프라잔은 중국, 중남미, 미국까지 단일품목으로 총 1조 원이 넘는 수출 기술이전 계약을 달성하게 됐고 이후 다른 지역에서의 계약도 조만간 마무리할 예정이다.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는 "펙수프라잔은 국내 품목허가를 앞두고 있으며 중국과 중남미에서도 현지 최고 제약회사들에 제품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기술수출을 성공한 검증된 신약으로 이제 미국 진출도 초읽기에 들어갔다”며 “전문성을 갖춘 뉴로가스트릭스와 함께 펙수프라잔을 글로벌 최고 위산분비억제제로 키워내겠다”라고 말했다.

짐 오마라 뉴로가스트릭스 대표는 “아직까지도 더 나은 치료 방법을 필요로 하는 많은 위산분비장애 환자들을 돕기 위해, 대웅제약과 협력하여 펙수프라잔을 미국에서 개발하고 상용화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데이비드 앨리슨 5AM 벤처스 파트너는 “이번 파트너십 계약을 통해 펙수프라잔이 미국 병의원에 들어올 수 있게 돼 기쁘다”며 “미국 P-CAB시장은 매우 성장성이 높은 시장으로 우리는 펙수프라잔 같은 중요한 약품을 환자들에게 제공하는 것을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9,139,000
    • -6.63%
    • 이더리움
    • 2,375,000
    • -8.41%
    • 비트코인 캐시
    • 592,000
    • -9.55%
    • 리플
    • 822.8
    • -7.43%
    • 라이트코인
    • 164,000
    • -9.04%
    • 에이다
    • 1,567
    • -5.15%
    • 이오스
    • 4,755
    • -9.51%
    • 트론
    • 73.19
    • -9.04%
    • 스텔라루멘
    • 316.7
    • -7.0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5,100
    • -9.09%
    • 체인링크
    • 22,580
    • -6.62%
    • 샌드박스
    • 246.4
    • -14.3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