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조직위 ‘독도 일본령’ 표기… 국회의원 132명, 규탄 결의안 발의

입력 2021-06-03 21:08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박정, 서영교 의원 등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의 일본 영토 지도 내 독도 표기를 규탄하는 결의안에 대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박정, 서영교 의원 등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의 일본 영토 지도 내 독도 표기를 규탄하는 결의안에 대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의원 132명이 3일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공식 홈페이지에 독도를 일본 영토로 표기한 것에 항의하며 규탄 결의안을 발의했다.

더불어민주당 128명·정의당 3명·무소속 1명 등 총 132명의 의원은 이날 일본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가 올림픽 홈페이지 지도에 독도를 일본 영토로 표기한 것에 대해 규탄하는 결의안을 발의했다.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측의 행위는 스포츠에 정치를 끌어들이는 행위를 엄격히 금지하는 올림픽 정신을 정면으로 위배하는 도발 행위로 보고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그는 "일본 영토 내 독도 표기는 대한민국의 영토 주권을 침해하는 행위로서 한·일 양국 관계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뿐만 아니라 올림픽이 추구하는 평화로운 사회 건설과 인류 발전에 역행하는 것이라는 점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따라서 대한민국의 독도 영유권을 침해하려는 시도에 대해서 강력하게 대응해나가는 동시에 스포츠에 정치를 끌어들이는 행위를 엄격히 금지하는 올림픽 정신을 부정하려는 행위에 대해서도 단호히 반대할 것임을 선언하며 국회의원 132인과 함께 결의안을 발의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백혜련 의원은 "독도가 대한민국의 고유한 영토라는 사실은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이미 증명된 것인데 일본만이 독도를 국제 분쟁지역화하려고 도발을 지속하고 있다"며 "일본은 전쟁을 일으켜 무수한 인명을 살해하고 세계 평화를 파탄 낸 것에 대해 철저히 반성해야 하며 현재도 일본은 독도 영유권 등 왜곡 주장을 통해 이를 일본 국내 정치에 활용하고자 하는 악습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백 의원은 2018년 평창올림픽 때 일본 정부 항의로 국제올림픽위원회가 독도가 표기된 한반도기 사용을 삭제 권고한 것을 언급했다. 당시 우리 정부는 국제올림픽위원회 권고를 받아들였다.

기자회견 후 백 의원은 기자들에게 "6월 안에 결의안을 (국회에서) 통과시키고 IOC에 (서한을) 정식으로 접수해 한국의 뜻을 명백히 알리겠다. 여러 활동을 통해 이 문제가 바로잡힐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IOC에 직접 찾아가는 방법까지 생각할 수 있고 특단의 조치도 생각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백 의원은 보이콧은 최후의 수단이라며 국제올림픽위원회 설득 작업이 남았다고 언급했다.

이낙연 민주당 전 대표는 지난달 27일 페이스북에서 “일본이 끝까지 (독도 표기 삭제를) 거부한다면 올림픽 보이콧 등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세균 전 총리도 지난달 26일 “삭제를 끝까지 거부한다면 올림픽 불참 등 모든 수단을 총동원해야 한다”고 규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0,103,000
    • -2%
    • 이더리움
    • 5,007,000
    • -3.45%
    • 비트코인 캐시
    • 550,000
    • -1.87%
    • 리플
    • 966.5
    • -3.54%
    • 라이트코인
    • 183,700
    • -4.37%
    • 에이다
    • 1,617
    • -4.04%
    • 이오스
    • 3,973
    • +6.37%
    • 트론
    • 104.8
    • -1.04%
    • 스텔라루멘
    • 326
    • -4.1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8,200
    • -1.59%
    • 체인링크
    • 22,390
    • -7.02%
    • 샌드박스
    • 6,230
    • -8.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