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쾌유를 기원합니다" 축구선수협, ‘췌장암 투병’ 유상철 감독 성금 모금

입력 2021-06-02 10:55

(연합뉴스)
(연합뉴스)

한국프로축구선수협회(이하 선수협)가 췌장암으로 투병 중인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을 돕기 위한 성금 모금을 시작했다.

선수협은 2일 “2019년 11월 췌장암 판정을 받은 유상철 감독의 쾌유를 기원하며 K리그 전 구단에 소속된 선수들이 자발적으로 성금 모금에 나섰다”고 밝혔다.

이근호(대구) 선수협 회장은 “유상철 감독의 투병 소식은 늘 마음이 답답하고 안타깝다”며 “힘을 실어주기 우해 이번 성금 모금을 시작하게 됐다. 유 감독님은 강하다. 반드시 이겨내실 것”이라고 말했다.

공동회장인 지소연(첼시 위민) 회장도 “유상철 감독님이 보란 듯 완치돼 희망을 주셨으면 좋겠다. 기적은 반드시 이뤄진다고 믿는다. 다시 그라운드로 돌아오실 것을 기다리겠다”고 전했다.

박주호 부회장은 “유상철 감독님의 플레이를 어릴 때부터 항상 먼저 지켜보고 했다. 나의 우상 유상철 감독님이 훌훌 털고 일어나 보란 듯이 그라운드에서 다시 좋은 모습을 보여주리라 믿는다. 선수들 모두가 자발적으로 동참해주고 있는 사실이 축구인으로서 자랑스럽다. 우리 모두 똘똘 뭉쳐 유상철 감독님께 힘을 불어 넣어드리자”며 강조했다.

염기훈 부회장은 K리그 주장단 대표로서 선수협과 주장단 양쪽에서 선수들의 모금을 돕고 있다. “유상철 감독님께 큰 힘이 되고 싶다. 선수들의 자발적 참여와 도움에 감사드리며 유상철 감독님이 회복될 수 있도록 계속 관심 당부드린다고”고 말했다.

선수협은 모금이 완료되는 대로 유상철 감독에게 성금을 전달할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17 12:39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7,322,000
    • +1.02%
    • 이더리움
    • 4,263,000
    • +0.97%
    • 비트코인 캐시
    • 765,000
    • +0.26%
    • 리플
    • 1,313
    • +0.15%
    • 라이트코인
    • 222,600
    • -0.45%
    • 에이다
    • 2,893
    • -0.58%
    • 이오스
    • 6,025
    • +1.52%
    • 트론
    • 143
    • +3.85%
    • 스텔라루멘
    • 394.5
    • -1.0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8,400
    • -8.19%
    • 체인링크
    • 35,590
    • -5.14%
    • 샌드박스
    • 958.5
    • +2.6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