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남양유업, 경영권 매각에 2거래일 연속 '강세'

입력 2021-05-31 09:13

남양유업 주가가 강세다. 경영권을 포함한 최대주주 지분이 사모펀드에 매각된다는 소식에 주가가 오르는 것으로 해석된다.

31일 오전 9시 11분 현재 남양유업 주가는 전일 대비 2만5000원(21.93%) 오른 69만5000원에 거래 중이다. 직전 거래일 상한가를 기록한 데 이어 2거래일 연속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

같은 시간 남양유업우도 가격제한폭까지 오른 31만3000원에 거래 중이다.

남양유업 측은 홍원식 전 회장·아내 이운경씨·손자 홍승의씨가 보유한 보통주식 37만8938주를 국내 경영 참여형사모펀드(PEF) 한앤컴퍼니에 매각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홍 전 회장 지분 51.8%를 포함한 오너일가 지분 52.63%에 해당한다. 계약금액은 3107억2916만 원이다.

지난 4월 남양유업은 발효유 제품 불가리스를 마시면 코로나19를 예방할 수 있다고 과장 광고하면서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고발당하기도 했다. 구설수가 이어지자 이달 초 홍 전 회장이 경영에서 손을 뗐고, 지분 매각으로 이어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3,801,000
    • +4.69%
    • 이더리움
    • 3,797,000
    • +9.93%
    • 비트코인 캐시
    • 675,000
    • +5.97%
    • 리플
    • 1,241
    • +12.21%
    • 라이트코인
    • 199,500
    • +6.68%
    • 에이다
    • 2,771
    • +10.84%
    • 이오스
    • 5,305
    • +8.04%
    • 트론
    • 121.7
    • +8.56%
    • 스텔라루멘
    • 361.2
    • +8.3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1,300
    • +4.38%
    • 체인링크
    • 30,040
    • +11.14%
    • 샌드박스
    • 854.7
    • +13.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