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 수소 사업 첫발…가스공사와 액화수소 공급

입력 2021-05-28 10:11

액화수소 플랜트ㆍ충전소 구축…생산ㆍ공급 협력

▲GS칼텍스ㆍ한국가스공사 액화수소사업 가치사슬 (자료=GS칼텍스)
▲GS칼텍스ㆍ한국가스공사 액화수소사업 가치사슬 (자료=GS칼텍스)

GS칼텍스가 수소 사업에 첫발을 뗐다. 한국가스공사와 액화수소 공급 사업에 나서기로 한 것이다.

GS칼텍스는 28일 서울 강남구 GS타워에서 한국가스공사와 '액화수소 생산 및 공급 사업의 성공적 론칭 및 전략적 제휴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에 따라 △액화수소 플랜트ㆍ충전소 구축 △수소 추출설비 구축 △이산화탄소 포집ㆍ활용(CCU) 기술 실증 및 상용화에 나선다.

당장 가스공사 LNG 인수기지 안 유휴용지에 2024년 완공을 목표로 연간 생산량 1만 톤 규모의 액화수소 플랜트를 짓는다. 액화수소 1만 톤은 약 8만 대의 수소 승용차가 1년 동안 사용할 수 있는 양이다.

양사가 구축하기로 한 플랜트는 세계 최초로 LNG 인수기지 기화 공정에서 버려지는 LNG 냉열을 에너지로 사용한다. 친환경적이면서 비용을 줄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는 설명이다. 다른 플랜트들은 기체수소를 액화수소로 전환하기 위해 온도를 낮추는 과정에서 전기나 스팀 등의 에너지를 사용하고 있다.

양사는 액화수소 생산뿐만 아니라 공급 사업도 함께 한다. 액화수소 플랜트 완공에 맞춰 수도권과 중부권에 액화수소 충전소를 구축할 계획이다.

액화수소 충전소는 기체수소 충전소 면적의 3분의 1만 있어도 설치할 수 있다. 이 때문에 도심 지역에 설치하기 쉽고 고객들도 찾기 편하다. 액화수소는 운송할 때 부피도 적어, 한번 나를 때 기체수소보다 10배 이상을 옮길 수 있다.

수소 추출설비와 CCU 기술 실증ㆍ상용화 사업도 검토한다. 수소 추출설비는 천연가스를 원료로 기체수소를 생산하는 설비다. 기체수소는 액화수소 원료로 사용된다. CCU 기술을 상용화하면 수소 추출 과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를 포집하고 화학제품 원료나 자동차 연료로 전환할 수 있다.

허세홍 GS칼텍스 사장은 "GS칼텍스의 주유소ㆍ충전소 사업 노하우와 가스공사의 LNG 사업 노하우를 결합해 수소 사업에서 상승효과를 낼 것"이라며 "앞으로 양사가 가진 역량으로 수소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GS칼텍스는 다음 달 한국동서발전과 수소 사업 협력을 위한 투자협약도 앞두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4,288,000
    • -3.53%
    • 이더리움
    • 4,850,000
    • -3.69%
    • 비트코인 캐시
    • 760,500
    • -1.62%
    • 리플
    • 1,332
    • -1.48%
    • 라이트코인
    • 234,300
    • -3.82%
    • 에이다
    • 2,645
    • -0.23%
    • 이오스
    • 5,640
    • -2.76%
    • 트론
    • 121.8
    • -1.22%
    • 스텔라루멘
    • 453.7
    • -2.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9,200
    • -0.52%
    • 체인링크
    • 34,970
    • -0.37%
    • 샌드박스
    • 924.3
    • -0.9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