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 플랫폼 기업 맥스트, 코스닥 상장 예비심사 통과

입력 2021-05-24 16: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이달 중 공모절차에 본격적으로 착수

AR 플랫폼 기업 맥스트가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의 상장 예비심사를 지난 20일 통과했다고 밝혔다. 상장 주관사는 하나금융투자이다.

2010년 설립한 맥스트는 증강현실(AR) 원천 기술 확보 및 국산화에 집중해 온 기술 전문기업으로, 이달 중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공모절차에 본격 착수할 예정이다.

박재완 맥스트 대표는 "코스닥 상장을 발판으로 삼아 디지털 뉴딜의 핵심인 메타버스 사업을 가속화할 예정"이라며 "앞으로 펼쳐질 가상융합경제 산업의 선도기업으로 기업 가치를 평가받을 수 있도록 기업공개 과정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맥스트는 AR 개발 플랫폼을 상용화한 이래 전 세계 50개국 1만2000여 개발사에 배포, 약 6000여 개의 AR 앱이 해당 플랫폼을 통해 시장에 출시됐다.

지난해에 중소기업용 AR 솔루션 맥스워크(MAXWORK)를 출시해 스마트팩토리 제조혁신 사업에 집중하고 있으며, 현대차, 삼성전자, 대우조선 해양 등 국내 대기업들과는 산업용 AR 솔루션 사업을 진행 중이다.

또한, VPS(Visual Positioning System) 기술을 상용화해 코엑스 일대를 중심으로 '공간기반 AR 플랫폼'을 구축하는 등 신사업인 메타버스 플랫폼 사업에 뛰어들었다. 올해에는 과기부 XR 메타버스 프로젝트에 선정, 서울 창덕궁 및 북촌 한옥마을 일대를 중심으로 'XR 메타버스 플랫폼'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박 대표는 "AR 기술을 바탕으로 메타버스 흐름을 타고 성장할 계획"이라며 "올해 출범하는 '메타버스 얼라이언스' 및 메타버스 작업에도 참여하고 있으며 정부의 가상융합경제 전략에 발맞춰 신시장 개척에 일조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맥도날드 또 이물질 사고…기생충 이어 이번엔 모기
  • 이번 주 국내 출시된다는 애플페이, 삼성페이 독주 제동 걸까
  • “축구하지 말라고 전해”…태극전사 여자친구 SNS에도 악플 테러
  • 홍상수·김민희, 뜻밖의 목격담 화제…“김민희가 운전하더라, 어이없어”
  • 강남 아파트 3.3㎡당 평균 매매가 9000만 원…강북 3배
  • 원스피리츠, 내일 ‘원소주 클래식’ 온라인몰 출시·판매
  • 9to5mac “애플페이, 이번 주 한국 출시”
  • 서울 올겨울 '첫눈'내렸다…작년보다 19일 지각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86,000
    • +1.74%
    • 이더리움
    • 1,723,000
    • +4.55%
    • 비트코인 캐시
    • 152,600
    • +0%
    • 리플
    • 545.9
    • +1.47%
    • 솔라나
    • 18,620
    • -0.48%
    • 에이다
    • 426.4
    • +0.24%
    • 이오스
    • 1,270
    • +1.2%
    • 트론
    • 73.2
    • -0.81%
    • 스텔라루멘
    • 121.6
    • +0.58%
    • 비트코인에스브이
    • 57,050
    • -0.35%
    • 체인링크
    • 10,130
    • -0.1%
    • 샌드박스
    • 782.3
    • +1.0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