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크래커] "진실 규명vs방구석 코난"…故 손정민 씨 사건 두고 갈라진 여론

입력 2021-05-17 15:06

폭우에도 400여 명 모여 "진상 규명" 집회
참가자들, 사실상 살인으로 규정 "친구 A 체포" 주장
"친구 A 보호해야 한다" 모임도 등장…'갈라진 여론'
A 씨 측 "과도한 억측, 명예훼손 삼가달라"

▲16일 서울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에서 ‘고 손정민 군을 위한 평화집회’가 열린 가운데 한 시민이 손 군을 추모하며 헌화하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16일 서울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에서 ‘고 손정민 군을 위한 평화집회’가 열린 가운데 한 시민이 손 군을 추모하며 헌화하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고(故) 손정민 씨 사건의 진실 규명을 요구하는 추모 집회가 16일 열린 가운데, 사건에 대한 억측을 자제하라는 여론이 온라인상에서 커지고 있다. 한 사건을 두고 여론이 둘로 갈라지는 양상이다.

이날 추모 시위에는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 속에서도 400여 명 가까운 시민들이 모였다. 집회가 시작된 오후 2시께 약 200여 명으로 시작한 집회는 갈수록 사람이 늘었다. 집회 측은 이날 약 500명이 모였다고 추산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직접 만든 피켓을 들고 “진실 규명”, “구속 수사” 등의 구호를 외치며 경찰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경찰은) 똑바로 조사하라”거나 “서초서장은 사퇴하라”고 외치며 경찰에 대한 불신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들은 사실상 손 씨 사건이 살인 사건이라며 친구 A 씨를 범인으로 지목하고 수사기관이 신속히 체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몇몇 참가자들은 "○○○를 구속하라"거나 "피의자로 전환하라", "체포하라" 등 구호를 외치며 친구 A 씨의 실명을 언급했다.

뜨거운 추모 열기 속 한때 경찰과 '충돌'

▲16일 오후 고(故) 손정민 씨 추모 집회  참가자들이 한강변을 떠나 서초 경찰서로 향하고 있다. (뉴시스)
▲16일 오후 고(故) 손정민 씨 추모 집회 참가자들이 한강변을 떠나 서초 경찰서로 향하고 있다. (뉴시스)

추모 집회 과정에서 한때 경찰과 충돌이 빚어지기도 했다. 이날 집회는 당초 1인 시위로 예정돼 경찰에 별도로 집회 신고를 하지 않았다. 이에 경찰은 이날 집회가 "미신고 집회"라며 집회를 저지하는 등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절차를 알리고 채증을 했다.

현행 집시법 제6조에 따르면 옥외 집회나 시위를 열려면 집회 시작 최대 30일∼최소 48시간 전에 관할서에 신고서를 제출해야 한다. 하지만, 경찰의 저지에 격앙된 시민들은 "서초경찰서로 가자"며 행진 대오를 형성하고 공원을 벗어나기 시작했다.

경찰은 '미신고 불법 행진'이라며 막아섰으나 일부 시민들은 경찰 저지선을 뚫고 행진했다. 이 과정에서 경찰과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100여 명의 시민은 서초경찰서 정문 앞에서 시위를 계속하다 오후 5시쯤 자진해 해산했다.

"친구는 참고인…무근거 무논리 궁예질 반대"

▲친구 A 씨에 대한 의심의 눈초리가 거둬지지 않는 가운데, 이러한 여론이 과도하다는 카카오톡 오픈 채팅방이 등장했다. (출처=카카오톡 오픈 채팅방 캡처)
▲친구 A 씨에 대한 의심의 눈초리가 거둬지지 않는 가운데, 이러한 여론이 과도하다는 카카오톡 오픈 채팅방이 등장했다. (출처=카카오톡 오픈 채팅방 캡처)

반대로 친구 A 씨에 대한 의심이 과도하다는 주장도 점점 커지고 있다. 17일 오후 2시 기준 '친구 A 보호 모임'이라는 카카오톡 오픈 채팅방에는 270명이 넘게 참여하고 있다. 앞서 열린 한강 집회가 카카오톡 오픈 채팅방에서 시작된 만큼, 이 방이 반대 여론 결집의 구심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친구 A 보호 모임' 채팅방의 방장은 공지사항을 통해 "누구에게나 가해질 수 있는 무근거 무논리 궁예질을 반대한다"며 A 씨에 대한 과도한 신상털이와 의심을 거둬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A 씨 본인은 학업을 중단했고, A 씨의 아버지는 직장을 제대로 운영하지 못하고 있다"며 "지금의 상황에서는 경찰에서 실족사로 수사 종결을 한다 해도 친구 A를 향한 공격이 사그라들까 의문"이라고 우려했다.

대화방에서는 "무죄 추정의 원칙이란 게 있는 건데, 그 전에 누가 유죄야 무죄야 속단해서는 안 된다", "친구 행동이 이상하다는 이유로 살인자로 모는 거야 말로 진짜 비상식적이다"라는 등의 의견이 제기됐다.

친구 A 씨 "억측 자제해달라" 공식 입장…경찰 수사는 계속

▲16일 오후 서울 반포한강공원 택시 승강장 인근에서 해군 군사 경찰이 고 손정민 씨 친구의 휴대폰을 수색하고 있다. (연합뉴스)
▲16일 오후 서울 반포한강공원 택시 승강장 인근에서 해군 군사 경찰이 고 손정민 씨 친구의 휴대폰을 수색하고 있다. (연합뉴스)

친구 A 씨 측은 "수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억측이나 명예훼손을 삼가달라"는 입장을 냈다.

A 씨의 법률대리인인 정병원 변호사는 16일 입장문을 통해 "수많은 허위사실 들이 확대, 재생산되고 있다"며 "부디 수사결과가 나올 때까지만이라도 도를 넘는 억측과 명예훼손은 삼가 주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아울러 "A 씨 가족 또는 친척 중 수사기관, 법조계, 언론계, 정·재계 등에 속한 소위 유력 인사는 일절 존재하지 않는다"며 "A 씨 아버지 직업도 유력 인사와 거리가 멀고, 어머니도 결혼 후 지금까지 줄곧 전업주부"라고 앞선 의혹들에 해명했다.

한편 경찰은 손 씨와 A 씨의 행적을 재구성하며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실종 당일 오전 3시 40분부터 오전 4시 20분쯤까지 손 씨와 A 씨의 행방을 중심으로, 사건의 결정적 증거가 될 A 씨의 사라진 휴대전화를 집중 수색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805,000
    • -3.32%
    • 이더리움
    • 2,789,000
    • -5.36%
    • 비트코인 캐시
    • 689,500
    • -4.24%
    • 리플
    • 962.9
    • -4.09%
    • 라이트코인
    • 192,300
    • -4.28%
    • 에이다
    • 1,732
    • -4.26%
    • 이오스
    • 5,650
    • -5.29%
    • 트론
    • 80.19
    • -2.87%
    • 스텔라루멘
    • 368.9
    • -5.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7,300
    • -4.29%
    • 체인링크
    • 26,940
    • -7.49%
    • 샌드박스
    • 310
    • -6.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