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뉴욕ㆍ나이지리아 등 변이서 중화능 확인

입력 2021-05-14 15:13

남아공ㆍ브라질 변이선 중화능력 현저히 감소

셀트리온의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가 뉴욕(B.1.526), 나이지리아(B.1.525), 인도(B.1.617) 변이 바이러스에서 중화능을 확인했다. 다만 브라질ㆍ남아공 변이에서는 현저히 감소한 중화능력을 보였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은 14일 열린 코로나19 중앙방역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뉴욕ㆍ영국ㆍ나이지리아 변이주의 경우 브라질 변이주나남아공 변이주보다 5~10배 정도 높은 치료 효능을 보였다"라고 말했다. 다만 "남아공 변이는 중화능력이 매우 현저히 감소해 투약량을 고려할 때 거의 효과가 없다는 것을 확인했고, 브라질 변이의 경우는 특히 P1 같은 주요 변이도 중화능력이 현저히 감소해서 나타났다"라고 말했다.

앞서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은 뉴욕 및 나이지리아 변이주를 비롯해 브라질 변이주(P.1)를 항체와 혼합해 숙주 세포에 감염시킨 후 항체가 바이러스를 저해하는 정도를 테스트하는 방식으로 렉키로나의 중화능력 시험을 진행했다.

이번 시험 결과에서는 렉키로나가 뉴욕 및 나이지리아 변이주에서 이전 변이와 마찬가지로 강한 중화능력을 보였다. 또 최근 셀트리온이 해외 연구기관에 의뢰해 실시한 슈도바이러스 시험 결과, 인도 변이주에 대해서도 렉키로나가 중화능을 보인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질병관리청에서 실시한 시험에서 브라질 변이주(P.1)에는 중화능력이 감소됐음을 확인했다. 이에 셀트리온은 브라질 변이주에 대해 동물시험 절차를 걸쳐 렉키로나의 실제 임상적 치료능을 다시 확인할 방침이다.

브라질 변이주(P.1)와 공통점이 많은 남아공 변이주에서도 세포 수준에서 렉키로나의 중화능력이 감소했다. 다만 최근 실시한 동물시험에서는 인체 치료용량과 동등한 양의 항체를 주입해 효과적으로 바이러스를 감소시키는 것을 확인했고 이 결과를 국제 학술지에 제출했다.

이외에도 렉키로나는 국내에서 발견된 변이주중 이미 S, L, V, G, GH, GR 종 및 영국, 브라질(P.2), 캘리포니아 변이에 대해서는 우수한 중화능을 보이는 것으로 확인된 바 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렉키로나가 최근 산발적으로 유행하고 있는 남아공, 영국, 브라질(P.2), 뉴욕, 나이지리아, 인도 등 다양한 변이에 충분한 효력을 발휘할 것으로 보지만, 추가 변이가 계속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상황을 계속 모니터링하고 있다”면서 “새로 발생되는 변이에 렉키로나가 중화능을 보이는지 계속 시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550,000
    • -5.12%
    • 이더리움
    • 3,025,000
    • -2.17%
    • 비트코인 캐시
    • 634,000
    • -0.78%
    • 리플
    • 860.1
    • -2.51%
    • 라이트코인
    • 164,300
    • -3.01%
    • 에이다
    • 1,527
    • -2.55%
    • 이오스
    • 4,694
    • -2.37%
    • 트론
    • 75.22
    • -1.08%
    • 스텔라루멘
    • 322.1
    • -4.8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0,800
    • +0.06%
    • 체인링크
    • 27,130
    • +0.41%
    • 샌드박스
    • 705.2
    • +0.4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