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카드, 3억弗 외화 표시 지속가능채권 발행

입력 2021-05-10 10:10

KB국민카드가 미화 3억 달러(약 3370억 원) 규모의 외화 표시 지속가능채권(Sustainability bond)을 발행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에 발행된 채권은 미국 달러화 표시 5년 만기 고정금리부채권으로 발행 금리는 미국 국채 5년물 금리에 스프레드가 가산된 연 1.50%다.

이달 초 아시아와 유럽 시장을 대상으로 수요 예측을 위해 비대면으로 진행한 ‘투자설명회(Net Road show)’에서 최종 60여 곳에 달하는 투자자들이 총 11억 달러 이상의 참여를 희망해 최초 제시된 금리(IPG) 대비 37.5bp(1bp는 0.01%p) 낮게 발행됐다.

KB국민카드는 이번 수요 예측 흥행에 대해 "우수한 대외 신인도와 안정성에 더해 KB국민카드가 기록한 지속적인 성장세와 높은 자산 건전성 등 경영 성과가 투자자들로부터 높이 평가 받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는 이번에 발행된 외화 표시 선순위 무담보 채권에 대해 ‘A2’ 등급을 부여했다.

이번에 발행된 채권은 환경과 사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사업 추진에 활용되는 지속가능채권으로 조달 자금은 저소득층과 사회 취약 계층 대상 금융 지원과 다양한 사회적 가치 창출 사업에 사용할 계획이다.

KB국민카드는 달러화 채권 발행에 따른 환율 변동 리스크를 제거할 수 있도록 이종 통화간 원금과 이자 지급을 교환하는 ‘통화이자율스와프(CRS)’를 체결해 해외 시장을 통한 자금 조달의 안정성을 높이고 변동성은 최소화 했다.

또한, KB국민카드는 이번 채권 발행에 앞서 글로벌 지속가능경영 평가기관인 ‘서스테이널리틱스(Sustainalytics)’에서 지속가능채권지침(SBG), 사회적채권원칙(SBP) 등 지속가능채권 가이드라인 준수 여부를 비롯한 전사적 지속가능경영 관리 체계에 대한 사전 인증을 받았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이번 외화 표시 채권 발행은 기존 원화 표시 카드채와 외화 자산유동화증권(ABS) 중심의 자금 조달 방식에서 조달 수단과 경로를 다양화해 장기적으로 안정적인 자금 조달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지속가능채권 발행을 통해 친환경, 동반성장 등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적극 실천하고 사회적 가치 제고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쳐 KB국민카드가 ESG 경영 선도 카드사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8,082,000
    • +0.27%
    • 이더리움
    • 4,118,000
    • -0.96%
    • 비트코인 캐시
    • 757,000
    • -0.66%
    • 리플
    • 1,297
    • -0.46%
    • 라이트코인
    • 217,300
    • -1.36%
    • 에이다
    • 2,848
    • -0.45%
    • 이오스
    • 6,470
    • +2.29%
    • 트론
    • 126.3
    • -1.79%
    • 스텔라루멘
    • 387.3
    • -0.5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9,800
    • -0.63%
    • 체인링크
    • 33,770
    • -0.47%
    • 샌드박스
    • 928.8
    • -1.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