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김웅 등 초선 겨냥 "일찍 핀 꽃은 일찍 시든다"

입력 2021-05-09 12:58

"막무가내로 나이만 앞세워…당 대표는 무리 아닌가"

(출처=홍준표 의원 페이스북 캡처)
(출처=홍준표 의원 페이스북 캡처)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국민의힘 당권을 노리는 초선 의원들을 향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홍 의원은 9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막무가내로 나이만 앞세워 정계 입문 1년밖에 안 되는 분이 당 대표를 하겠다고 하는 것은 좀 무리가 아닌가"라며 당권 도전을 시사한 일부 초선 의원들을 비판했다.

앞서 국민의힘 내부에선 초선 의원들이 당내 개혁을 주장하며 당권 도전을 시사했다. 특히 김웅 의원의 경우 당 대표 출마를 사실상 공식화하며 출마 선언을 준비 중인 상황이다.

홍 의원은 이 같은 초선 의원의 당권 도전을 두고 내공부터 쌓아야 한다며 비판했다. 김 의원은 초선의 당권 도전을 옹호하며 영국의 데이비드 캐머런·토니 블레어 전 총리, 캐나다의 쥐스탱 트뤼도 등 젊은 정치인을 언급했다. 젊은 정치 지도자가 필요하다며 국민의힘 내에서도 변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한 것이다.

홍 의원은 김 의원의 이런 주장을 정면 반박했다. 그는 "영국이나 유럽은 정치활동을 16세부터 정당에 가입해 시작한다"며 "그들은 40대 초반이 되면 이미 정치활동을 25년 이상이나 한 경력이 되고 의회에도 보통 20대 중반에 진출해 한국으로 치면 40대 초반에 그들은 이미 다선, 중진 의원이 된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또 "출마 명분을 보니 어떤 초선 의원은 정치 선배들을 험담이나 하고 외부 인사들에 기대어 한 번 떠 보려고 하는 것을 과연 당원들이 받아들일 수 있을까"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이 7일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난 것을 지적한 것이다.

그는 "일찍 핀 꽃은 일찍 시든다"며 "온실 속에서 때가 아닌데도 억지로 핀 꽃은 밖으로 나오면 바로 시든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좀 더 공부하고 내공을 쌓고 자기의 실력으로 포지티브하게 정치를 해야 나라의 재목으로 클 수 있다"며 "잘 생각해보시라"고 당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645,000
    • +9.19%
    • 이더리움
    • 2,875,000
    • +4.66%
    • 비트코인 캐시
    • 699,000
    • +5.27%
    • 리플
    • 1,005
    • +3.69%
    • 라이트코인
    • 194,200
    • +3.47%
    • 에이다
    • 1,760
    • +6.41%
    • 이오스
    • 5,775
    • +4.43%
    • 트론
    • 81.65
    • +3.41%
    • 스텔라루멘
    • 383.7
    • +3.4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6,900
    • +4.4%
    • 체인링크
    • 26,700
    • +9.47%
    • 샌드박스
    • 314.8
    • +4.7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