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 법원행정처장에 김상환 대법관

입력 2021-05-03 10:12

▲김상환 대법관.  (사진제공=대법원)
▲김상환 대법관. (사진제공=대법원)

김상환 대법관이 조재연 법원행정처장의 뒤를 이어 법원 인사ㆍ예산 등을 책임지게 됐다.

대법원은 김명수 대법원장이 8일자로 조 법원행정처장의 후임으로 김 대법관을 임명했다고 3일 밝혔다.

법원행정처장은 사법행정 사무를 총괄하는 역할을 하며 대법관 중 1명이 겸직한다. 2019년 1월 11일 임명된 조 처장은 2년 4개월 만에 대법관으로서 재판업무에 복귀하게 됐다.

김 신임 처장은 1994년 법관으로 임용돼 대법원 재판연구관, 제주지법 수석부장판사, 헌법재판소 파견연구관, 서울고법 부장판사, 서울중앙지법 수석부장판사 등을 거쳐 2018년 12월 대법관으로 임명됐다.

26년 동안 각급 법원에서 근무하면서 다양한 재판업무를 담당해 재판 실무에 능통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대법원 관계자는 "신임 처장은 존중과 화합의 리더십을 바탕으로 법원 구성원은 물론 사회 각계와의 소통을 통해 사법개혁을 이끌어 갈 적임자"라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2,579,000
    • -9.77%
    • 이더리움
    • 3,984,000
    • -9.37%
    • 비트코인 캐시
    • 1,268,000
    • -12.43%
    • 리플
    • 1,839
    • +1.88%
    • 라이트코인
    • 333,100
    • -10.15%
    • 에이다
    • 2,500
    • -8.97%
    • 이오스
    • 11,000
    • -11.38%
    • 트론
    • 138.1
    • -7.63%
    • 스텔라루멘
    • 789.4
    • -9.2%
    • 비트코인에스브이
    • 340,200
    • -8.6%
    • 체인링크
    • 44,830
    • -11.05%
    • 샌드박스
    • 450
    • -13.9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