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롯데, 일반 택배비도 올렸다…"소비자에 부담 전가 우려"

입력 2021-05-02 16:48 수정 2021-05-02 16:52

▲<YONHAP PHOTO-4393> 분주한 택배현장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택배노조가 택배회사에 과로사를 막기 위한 대책을 요구하며 협상 결렬시 총파업을 예고한 가운데 19일 오전 서울의 한 택배 물류센터에서 노동자들이 물품을 옮기고 있다. 2021.1.19    ondol@yna.co.kr/2021-01-19 14:30:02/<저작권자 ⓒ 1980-2021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
▲<YONHAP PHOTO-4393> 분주한 택배현장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택배노조가 택배회사에 과로사를 막기 위한 대책을 요구하며 협상 결렬시 총파업을 예고한 가운데 19일 오전 서울의 한 택배 물류센터에서 노동자들이 물품을 옮기고 있다. 2021.1.19 ondol@yna.co.kr/2021-01-19 14:30:02/<저작권자 ⓒ 1980-2021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

주요 택배업체들이 기업 고객에 이어 개인 고객의 택배 가격을 인상했다. 최고 2000원까지 인상한 택배업체들에 비용 부담을 일반 소비자에게 전가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2일 택배업계에 따르면 한진택배는 지난달 19일부터 개인 고객 택배 가격을 소형(무게 5㎏ 이하, 가로·세로·높이 세 변의 합이 100㎝ 이하) 기준 4000원에서 6000원으로 2000원 인상했다. 중형(15㎏·120㎝ 이하)과 대형(20㎏·160㎝ 이하)은 각각 1000원씩 올려 6000원, 7000원이 됐다.

롯데글로벌로지스는 지난 3월 15일부터 개인 고객 택배비를 소형(5㎏·110㎝ 이하), 중형(15kg·130cm 이하), 대형(25㎏·160㎝ 이하) 모두 1000원씩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소형 5000원, 중형 6000원, 대형 7000원이 됐다.

CJ대한통운은 이번에 인상하지 않았다. 하지만 기존 개인 택배비가 이미 소형 6000원, 중형 7000원, 대형 9000원이다.

국내 택배시장은 이들 3개 업체가 시장 점유율 70%를 차지하고 있다.

택배업체들은 "택배 종사자의 근로 환경 개선과 고객 서비스 품질 개선 등을 위해 단가 현실화가 불가피했다"고 설명했다. 택배 근로자 과로 방지 대책 이행을 위해 분류 업무에 추가 인력을 투입하고 자동화 설비를 증설하면서 비용 부담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그러나 개인 고객 택배비가 기업 고객보다 가파르게 올라 비용 부담을 일반 소비자에게 전가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앞서 롯데글로벌로지스는 3월 중순부터, CJ대한통운은 4월부터 기업 고객의 택배 단가를 소형 기준 각각 150원, 250원 올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0,343,000
    • -0.18%
    • 이더리움
    • 4,692,000
    • -2.59%
    • 비트코인 캐시
    • 1,560,000
    • +1.36%
    • 리플
    • 1,916
    • +14.32%
    • 라이트코인
    • 392,200
    • +1.53%
    • 에이다
    • 2,932
    • +9.69%
    • 이오스
    • 13,440
    • +3.07%
    • 트론
    • 158.2
    • +5.75%
    • 스텔라루멘
    • 914
    • +12.9%
    • 비트코인에스브이
    • 400,400
    • -0.79%
    • 체인링크
    • 54,000
    • -1.28%
    • 샌드박스
    • 564
    • -8.5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