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OA 출신 권민아, "신지민과 만나고 싶다"…여전히 심적 고통 호소

입력 2021-05-01 19:58

▲권민아 (연합뉴스)
▲권민아 (연합뉴스)

AOA 출신 권민아가 신지민과 단둘이 대화를 나누고 싶다고 밝혔다.

1일 권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난 원래 밝고 잘 웃는 사람이었고 미치지 않았다”라며 “사실 지금도 우울증 수치만 높을 뿐 조울증, 조현병, 정신분열은 없다”라고 장문의 글을 남겼다.

앞서 권민아는 지난달 27일 자신이 다니던 정신과 간호사의 갑질을 주장하며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피투성이 사진을 올렸다가 삭제했다.

이에 약 5일 만에 권민아는 “도가 지나친 거 안다. 진절머리 난다, 신지민이 불쌍해 보인다 등등 이럴수록 안 좋은 시선과 말들이 심해질 거라는 걸 안다”라며 “근데 난 원래는 밝고 잘 웃는 사람이었고, 미치지 않았다”라고 억울함을 드러냈다.

특히 권민아는 17살부터 27살까지 신지민으로부터 상처받아왔다고 말하며 약을 먹어가며 참았지만 26살이 되면서 극단적 선택을 두 차례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신들은 안 겪어봤으니 무슨 말을 들었고 어떤 행동을 당했으며 얼마나 어처구니없는 거로 혼나고. 그렇게 10년 겪으면 기억에서 안 사라진다”라고 토로했다.

권민아는 “한 번 싸워보지도, 제대로 된 사과를 받아본 적도 없다. 미안하다는 말을 듣긴 했지만 전부 기억이 안 난다고 했다”라며 “연예계 탈퇴시켰으면 만족할 때 된 거 아니냐고? 나는 아직도 그 인간이 꿈에 나온다”라고 말해다.

특히 권민아는 극단적 선택을 암시한 사진을 올린 것에 대해 “그 사람 지인이라도 봤으면 싶었다. 내가 애타게 연락하는데 도무지 답이 오질 않아서”라며 “극단적 선택 혹은 자해 3일에 한 번씩 한다. 억울한데 풀 데가 없다. 뭐만 하면 눈물이 난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정말 한 번만 그 사람 만나서 대화를 하든 풀든 싸우든 사과를 받든 제대로 단둘이 만나보고 싶다”라며 “10년이면 작은 시간 아니다. 당사자이자 피해자는 평생 기억하고 살아야 한다. 좋아하는 꿈도 포기하고 나왔어야 하는 그때의 내 심정과 이렇게 살고있는 지금 내 심정을 겪지 않고서는 절대 모를 것”이라고 장문의 글을 마쳤다.

한편 권민아는 2012년 AOA로 데뷔했지만 2019년 은퇴했다. 이후 지난해 7월 AOA 활동 당시 리더 지민으로부터 10년간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했고 그 여파로 지민은 AOA를 탈퇴하고 연예계에서 은퇴한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2,341,000
    • -5.48%
    • 이더리움
    • 2,640,000
    • -5.48%
    • 비트코인 캐시
    • 667,500
    • -5.32%
    • 리플
    • 943.4
    • -4.73%
    • 라이트코인
    • 185,200
    • -5.75%
    • 에이다
    • 1,675
    • -3.96%
    • 이오스
    • 5,400
    • -5.68%
    • 트론
    • 82.49
    • -4.99%
    • 스텔라루멘
    • 352.2
    • -5.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6,600
    • -2.81%
    • 체인링크
    • 25,180
    • -8.44%
    • 샌드박스
    • 303.9
    • -4.7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