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장위10구역 철거 현장서 건물 붕괴로 1명 매몰…구조작업 진행

입력 2021-04-30 20:29

▲30일 오후 붕괴 사고가 발생하며 작업자 1명이 매몰된 서울 성북구 장위 10구역 철거 공사 현장에서 장애물 제거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30일 오후 붕괴 사고가 발생하며 작업자 1명이 매몰된 서울 성북구 장위 10구역 철거 공사 현장에서 장애물 제거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 성북구 장위10구역에서 철거 중인 건물이 붕괴해 50대 노동자 한 명이 매몰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은 30일 오후 3시 35분께 장위10구역 건물에서 철거 작업 중이던 일용직 노동자 A씨가 지하 3층으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A씨는 사고 당시 4층 굴착기에 호스로 기름을 넣는 작업을 돕고 있었다.

건물 붕괴는 4층부터 시작돼 아래층에 있던 A씨도 추락하게 됐다. 사고 당시 4층에 있던 다른 작업자 7명은 대피했다.

공사 업체는 “A씨가 쌓인 폐기물을 타고 올라가 호스 인양 작업을 돕고 있었다”며 “슬라브(바닥)가 접히면서 무너졌다”고 설명했다.

사고 당시 A씨는 안전모와 형광색 조끼, 각반, 안전화 등을 착용한 상태였다.

사고가 난 건물은 지상 9층ㆍ지하 3층짜리 주상복합 아파트로 알려졌다. 철거가 진행돼 지상 4층까지 남아 있었다.

구조작업과 관련해 소방당국 관계자는 “매몰된 A씨의 위치가 확정되지 않아 작업 시간이 길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사고 현장에는 소방당국·경찰·성북구청 등 인력 224명과 장비 44대가 투입됐다.

한편 오세훈 서울시장은 사고현장을 찾아 “생명이 최우선이니 가지고 있는 장비와 인력, 역량을 총동원해서 마지막까지 구조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7,720,000
    • -0.73%
    • 이더리움
    • 4,100,000
    • -3.27%
    • 비트코인 캐시
    • 1,549,000
    • -15.28%
    • 리플
    • 1,855
    • -5.55%
    • 라이트코인
    • 404,500
    • -4.4%
    • 에이다
    • 1,915
    • -6.54%
    • 이오스
    • 11,900
    • -15.96%
    • 트론
    • 170.6
    • -8.67%
    • 스텔라루멘
    • 725
    • -9.66%
    • 비트코인에스브이
    • 443,400
    • -14.81%
    • 체인링크
    • 57,500
    • +0.44%
    • 샌드박스
    • 639.6
    • -5.6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