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 이사회, 옵티머스펀드 원금반환 결정 미룰 듯

입력 2021-04-28 08:42

금융당국 ‘원금 100% 반환’ 권고에 이사회 논의 진통

▲NH투자증권 여의도 사옥
▲NH투자증권 여의도 사옥

NH투자증권 이사회는 옵티머스 펀드 원금 100% 반환문제에 대한 결론을 두고 진통을 겪고 있다. 원금 전액을 반환하라는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위원회(분조위) 권고를 수용할지 여부를 미룰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2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NH투자증권은 29일 이사회를 열어 옵티머스 펀드 원금 반환문제를 논의한다. 29일은 금감원 분조위 권고에 대한 답변 기한이다.

NH투자증권 이사회는 분조위 권고 이후 여러 차례 간담회를 열어 수용 여부를 논의해왔으나 여전히 결론을 내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이 때문에 이사회가 29일에 결정하기보다는 다음 이사회까지 답변 기한을 연장할 수 있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앞서 금감원은 지난 5일 분조위를 열고, NH투자증권이 판매한 옵티머스 펀드 관련 분쟁조정 신청 건에 대해 판매사가 전액 배상할 것을 권고했다. 라임무역펀드와 마찬가지로 ‘착오에 의한 계약 취소’를 적용했다.

권고에 앞서 NH투자증권은 펀드 판매사 홀로 책임을 떠안는 ‘계약 취소’ 조정안은 수용하기 어렵다는 의견을 여러 차례 밝혔다. 부실한 펀드를 판매한 과정에서 수탁사인 하나은행, 사무관리회사인 한국예탁결제원도 책임이 있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다자배상’을 주장했다.

금감원은 NH투자증권의 기한 연장 신청이 들어오면 별다른 사정이 없는 한 수용하겠다는 입장이다. 차기 이사회 시점을 고려할 때 한 달가량 기한이 연장될 것으로 보인다.

금감원 관계자는 "지난번 라임 무역금융 전액 반환 권고안이 나갔을 때도 사안 중대성 등을 고려해 답변 기한을 연장해 준 바 있다"며 "이번에도 이사회의 심사숙고가 필요하다면 기한 추가 부여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6,441,000
    • -0.05%
    • 이더리움
    • 2,951,000
    • -0.3%
    • 비트코인 캐시
    • 729,000
    • -0.07%
    • 리플
    • 1,004
    • -2.33%
    • 라이트코인
    • 202,700
    • +0%
    • 에이다
    • 1,806
    • +0.33%
    • 이오스
    • 6,015
    • -0.41%
    • 트론
    • 82.93
    • +0.59%
    • 스텔라루멘
    • 387.3
    • -1.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6,400
    • -1.26%
    • 체인링크
    • 28,540
    • +0.92%
    • 샌드박스
    • 328.4
    • +2.34%
* 24시간 변동률 기준